혼숙 설정 몰랐던 ‘에덴’ 출연자, 제작진에 분노 “저 X 먹이세요?”

‘에덴’ 이승재가 제작진에게 분노했습니다. 사전에 남녀혼숙 설정을 몰랐기 때문.

지난 21일 방송된 IHQ ‘에덴’에서는 8명의 청춘남녀들이 ‘침대 배정권’ 존재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렸는데요.

‘에덴 하우스’ 각 방의 제한 인원은 A/B룸 3명, C/D룸 2명으로 남녀 배치가 원칙이었습니다.

앞서 진행된 짝피구에서 우승한 선지현에게 침대 배정권이 주어졌는데요.

혼숙을 기대하는 다른 출연자들과 달리, 이승재의 표정은 굳어갔습니다.

방으로 들어온 그는 몸에 차고 있던 마이크를 벗어 침대에 던졌는데요. 이후 제작진에게 “장난치세요 지금? 저 왜 X먹이세요?”라며 “지금 짐 싸서 집에 가고 싶거든요?”라고 화를 냈습니다.

이어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어느 정도 수위가 있다’ 미리 말을 해줬으면 제가 출연을 안 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는데요.

제작진은 “(에덴에서는) 밤에 어떤 대화가 오갈 수 있을까 이런 대화적인 걸 생각하는 거다. 지금 상황은 승재 씨만 (혼숙하는) 상황이 아니고 옆방도 남녀 3명이 자는 방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눈만 보고) 자도 설렐 수 있는 부분이니까. (저희 의도는) 진짜로 마음에 들어서 마음이 가는 사람들이 잤을 때 그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고 싶은 거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승재는 다음 날 진행된 인터뷰에서 “불편했다. (침실에서) 얘기를 좀 더 할 수 있다는 게 좋긴 했는데 오히려 저는 좋아하는 사람이랑 잠을 같이 자고 싶지 않다. 너무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는 것 같아서..”라고 분노했던 이유를 털어놨죠. 이성에게 천천히 다가가고 싶었던 것.

VCR을 지켜본 윤보미는 “이성에게 다 보여주고 싶어 하지 않는 분들도 계신다”며 그의 말에 공감했는데요.

시미즈 역시 “(남녀관계에 대한) 본인 만의 신념이 있을 텐데, 생각하던 수위보다 조금 세서 당황하신 것 같다”고 거들었습니다.

제작진과 긴 대화를 마친 이승재는 자신을 기다려준 다른 출연자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는데요.

이들은 “괜찮다. 할 건 해야 한다”, “어차피 자기 의견이 다 있으니까 존중한다”고 훈훈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에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