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조리에 맞설 것” 보겸 ‘보이루’ 소송 패소한 교수, 항소 예고

“‘보이루’는 여혐(여성 혐오) 표현”이라고 주장했다가 법원으로부터 “유튜버 보겸(본명 김보겸)에게 5,0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은 윤지선 세종대학교 교수가 항소할 뜻을 밝혔습니다.

지난 21일 윤 교수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항소심으로 이 부조리한 사태에 기반한 압박과 정치적으로 편향된 결정들과 의연히 맞서겠다”고 밝혔는데요.

윤 교수는 “여론-학계-정치-사법계에 불어닥친 반여성주의 물결이 디지털 성범죄 가해자의 발생 조건을 분석한 논문을 정치적으로 이용, 선동, 공격, 압박하는 데 일조하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고 지적했죠.

이어 “이 부조리한 억압과 폭력이 시대정신이 되지 않도록 저는 끝까지 비판하고 연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래의 여성 세대가 반여성주의의 물결에 의해 침묵 속에 고통받고 억압받지 않도록 학자로서 소명감을 가지고 투쟁하겠다”고 덧붙였죠.

앞서 윤 교수는 2019년 ‘관음충의 발생학’이라는 논문에서 김씨가 사용한 ‘보이루’가 여성 성기와 과거 인터넷에서 인사말로 쓰인 ‘하이루’의 합성어라며 “여성혐오 용어 놀이의 유행어처럼 사용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 같은 발언을 자정하지 못한 사회가 결국 불법 촬영물을 만들고 관람하는 ‘관음충’을 만들었다고 지적했죠.

이에 김씨는 ‘보이루’가 ‘보겸’과 ‘하이루’의 합성어이며, 여성 혐오 표현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김씨는 해당 논문으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작년 7월 윤 교수를 상대로 1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죠.

서울중앙지법 민사86단독(판사 김상근)은 이날 김씨가 윤 교수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는 피고에게 5천만 원을 배상하라”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한편 김씨는 해당 논란 이후 “사람들이 무섭다”며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게 성형수술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보겸,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