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11000원” 외출 나온 장병들 상대로 고정요금 받는 PC방

“군인들한테 이렇게까지 해서 돈을 뜯어먹고 싶을까요..?”

지난 21일 ‘윤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연천 PC방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해당 글에는 연천 군부대 인근 PC방의 요금제 시스템을 지적하는 제보자 A씨의 하소연이 담겨 있었습니다.

A씨는 “연천 군부대 인근 PC방 제보한다”며 “평일 외출 나와서 2시간 정도밖에 못 하는데 1만 1천 원 고정 요금제가 상식적으로 말이 되냐”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진에 있는 요금제가 아니면 안 받는다고 한다. PC가 종료될 때까지만 무료라고 한다”고 덧붙였는데요.

심지어 해당 PC방은 계좌이체로 밖에 금액을 받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죠.

A씨는 “군인들한테 이렇게까지 해서 돈을 뜯어먹고 싶냐”며 “정말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호소했습니다.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PC방의 요금제 안내문이 담겨 있었죠.

안내문에 따르면, 해당 PC방은 평일과 주말을 나눠 고정 요금제를 받고 있었는데요.

평일은 1만 1천 원에 식사 1끼와 PC를 무료로 할 수 있었습니다.

주말에는 2만 1천 원과 3만 1천 원 요금제로 나뉘었으며, 전자는 평일과 구성이 같지만, 후자는 식사 2끼와 간식 1번이 제공되고 있었죠.

시간 단위로 충전할 수 있는 일반적인 PC방과는 다른 모습이었는데요.

특히 해당 안내문에는 “잔여 시간 있는 분들 쓰셔도 되는데, 빠른 시기 안에 시간 소진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적혀있어, 최근 고정 요금제로 바뀐 것으로 추측하게 했습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신고해야 할 듯”, “식사에 족발 세트라도 나오냐”, “삼겹살에 반찬, 공깃밥, 찌개 포함이면 인정”, “단합해서 가지 말아야 한다”, “심하다. 여기”, “아직도 이런 곳이”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페이스북 ‘윤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