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100일 때 이혼, 군대 핑계로 5년 째 양육비 안 주는 ‘고딩엄빠’ 김예빈 전남편

‘고딩엄빠2’ 김예빈(24)이 양육비를 미지급하는 전 남편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했습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시즌2’에서는 5살 장예솔 양의 엄마 김예빈이 출연했는데요.

고3 시절 대학생이었던 전 남편과 소개팅으로 만나 연애를 시작한 김예빈. 하지만 전 남편은 점점 폭력적으로 변했고, 김예빈의 임신 사실을 알고도 “나보고 어쩌라고? 조심 좀 하지!”라며 폭언을 했는데요. 결국 그는 이혼 후 혼자서 힘들게 예솔이를 키우고 있었죠.

김예빈은 딸을 유치원에 보낸 뒤 우동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는데요. 집에 돌아온 그는 친동생과 함께 예솔이 생일 파티를 열었습니다.

그러던 중 전 남편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는데요. 김예빈은 “가끔 전 남편이 술에 취해 전화를 걸어 ‘예솔이 둘째(동생) 생겼다며?’라는 황당한 질문을 한다”고 말했습니다. 스튜디오에서 VCR을 지켜보던 사유리는 “남자가 생겼는지 안 생겼는지 간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는데요.

김여정 심리전문가 역시 “술 먹고 하는 얘기는 진정성이 없다”면서 “새벽에 오는 연락은 전 남편이 감정이 치우쳐있거나, 본능의 욕구를 이기지 못해 하는 전화다. 단호하게 거절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전 남편이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고 있다는 건데요. 이혼 재판 당시 매달 70만 원씩 지급하는 것으로 판결났지만, 초반 네 달만 30만 원씩 보내고 이후로는 주지않고 있다고.

이에 제작진은 전 남편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는데요. 전 남편은 “부모님 도움 없이 70만 원을 줄 형편이 못 된다. 매달 30만 원을 주겠다고 했다. 자존심을 접고 예솔이를 볼 수 있다면 그러고 싶은데, 제가 곧 군 입대를 해야 한다”라고 답했죠.

이를 들은 김예빈은 “입대 얘기는 저 임신했을 때부터 했었다”며 반복된 변명임을 알려 보는 이들을 분노케 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고딩엄빠2>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