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가 자꾸 전화 안 해..” 딸 지적하는 사돈 향해 이경규가 한 말

개그맨 이경규가 딸 이예림 시어머니를 향한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경규는 지난 21일 방송된 MBC-TV ‘호적메이트’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그는 딸과 사위 김영찬의 혼인 신고 후 사돈 관계인 이예림 시어머니와 식사를 했는데요. 네 사람은 어색한 분위기 속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 가운데 이경규는 “(제 딸이어서) 부담스럽지는 않았느냐”고 질문했는데요.

이에 시어머니는 “부담스럽다. 이 자리도 사실 그렇다”며 “부담스러워서 오히려 말을 아끼고 안 하게 되더라”고 털어놨습니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딸에게 “네가 연락 좀 자주 드리고”라고 말해 이예림을 당황하게 만들었는데요.

앞서 그는 연락 문제로 서운해하는 시어머니 이야기를 듣고 “딸 편을 들어주겠다”고 약속한 상황. 막상 사돈 앞에서는 정반대 조언을 한 셈입니다.

다만 친정 아버지로서 진심은 조금 달랐던 모양입니다. 이경규는 이내 “무소식이 희소식이다”고 정정했는데요.

그럼에도 이예림 시어머니는 그간 서운했던 감정을 봇물 터뜨리듯 쏟아냈습니다.

그는 “어렵다 하면 계속 어려운 거다”, “말을 해야 가까워진다”, “언제까지 거리감을 둘 거냐”, “아버지는 10년 만에 전화해도 내 아빠니까 하지만 (시댁은 그렇지 않다)” 등 속내를 드러냈는데요.

모친의 불만이 계속되자 김영찬이 나섰습니다. 그는 “예림이도 노력을 많이 한다”면서 “우리 집은 과할 정도로 화목하다. 나도 적응이 안 된다. 연극 보는 것 같다”고 아내를 변호했습니다.

사위의 적극적인 변론에 이경규는 “우리 집은 거의 무언극”이라고 강조했는데요.

김영찬은 재차 “(이예림 친정에 가면) 내가 제일 말이 많다. 표현의 기대치가 다른 것”이라고 첨언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6
+1
7
+1
6
+1
14
+1
28

1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