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이 서희원과 20년만에 하는 통화에서 처음으로 꺼낸 말

“하이, 워 쓰 광토우”

지난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이것은 실화다’ 특집으로 꾸며졌는데요. 이에 가수 구준엽이 출연, 대만배우 서희원과 20년만에 재회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이날 구준엽은 과거 주변 사람들과 일 때문에 서희원과 이별을 해야했던 이야기를 전했는데요. 유재석은 “서희원 씨가 구준엽 씨를 잊지 못해서 길에서 구준엽 씨와 비슷한 헤어스타일의 사람을 졸졸 따라갔다는 영상이 있더라”라고 물었습니다. 구준엽은 “나도 그 영상을 봤다. 또 옷이 나랑 일본에 가서 같이 샀던 옷이 있다. 그 옷을 보고 또 눈물이 났다”라고 말했는데요.

이어 “시상식에 간다고 희원이가 나한테 선물해줬던 코트가 우리 집에 아직도 걸려 있다. 희원이가 준 코트는 버릴 수 없더라”라며 “너무 좋은 기억과 너무 좋은 추억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재석은 “통화 첫 마디가 뭐냐”라고 되물었는데요. 구준엽은 “‘하이, 워쓰 광토우'(라고 말했다). ‘광토우’는 ‘빛나는 머리’다. 그냥 말하면 ‘대머리’다. 희원이는 한국어로 ‘나야 희원’이라고 했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그렇게 얘기하고 전화를 끊었는데 또 통화를 하고 싶었다. 그러면 얘기했다가 묻어뒀던 사랑이 확 올라왔다. 대화 몇 번 해보고 20년 전으로 바로 돌아갔다”고 털어놨는데요.

당시 구준엽은 영상통화를 하느라 전화를 붙잡고 살았다고. 그는 “(서희원과) 결혼을 안 하면 만날 수 있는 길이 없더라. 코로나가 1,2년 더 갈 수도 있으니까 얘기했다. 그러니까 바로 흔쾌히 ‘알겠다’고 하더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희원이도 모험이지 않나. 이혼의 아픔을 겪었는데 허락해줘서 너무 고마웠다. 거의 프러포즈 하다 싶이 얘길 했다”며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구준엽은 “희원이가 너무 좋아했다. 결혼반지는 특별하게 문신으로 하자고 하더라”라며 결혼반지 문신을 자랑, 눈길을 모으기도 했죠.

그는 “만난 날 끌어안고 30분 정도 운 것 같다. 그냥 엘레베이터에서 봤는데 20년의 세월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더라. 희원이를 안는 순간 역시 이 여자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나는 사랑이 너무 많다. 더 사랑해주고 싶지 감정 조절을 해볼까 밀당을 해볼까 그런 거 필요없다. 나는 시간이 없다. 매일 표현하면서 희원이에게 내가 줄 수 있는 사랑을 다 줄거다. 흰머리가 나도 더 귀여울 것 같다. 즐겁게 같이 늙어갈 상상을 한다”고 사랑꾼 면모를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유퀴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