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로또 1등 당첨됐어” 친누나 속여 2억 가로챈 30대

※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자료사진]

로또 1등에 당첨됐다고 친누나를 속여 2억 8천만 원 상당을 가로챈 30대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4단독(정혜원 판사)은 지난 14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30)에 대해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는데요.

A씨는 지난해 6월부터 11차례에 걸쳐 친누나 B씨와 그의 남편으로부터 2억 8,500만 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씨 부부에게는 3억 원 상당의 자금이 있다는 사실을 안 A씨.

A씨는 B씨 부부에게 “누나에게 신세 진 것이 많으니 당첨금으로 집을 마련해주고 싶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분양금 8억 9,000만 원에 달하는 서울 성북구 소재 모 아파트에 대해 B씨 명의로 조합원 등록을 마쳤다고 속였습니다.

이후 “3억 원만 주면 위 아파트를 주겠다”, “조합원 등록 과정에서 취·등록세가 발생했는데 이에 해당하는 3,100만 원을 보내달라”는 등의 거짓말로 B씨 부부에게 2억 8,500만 원을 가로챈 것으로 알려졌죠.

A씨는 자신이 운영하던 오토바이 판매점의 적자가 계속되자, 생활비가 부족했고 이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재판부는 “피고인이 친누나 및 매형인 피해자들에게 지속해서 거짓말을 해 상당 기간 동안 수차례에 걸쳐 돈을 편취한 사건으로 범행 수법 등에 비춰 그 죄질이 나쁘다”며 “피해액이 상당한 거액임에도 극히 일부에 대해서만 변제가 이뤄져 대부분의 피해가 복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피해자들이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의 이유에 대해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