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집 방문할 때 돈 낸다” 독특한 스웨덴 사람들의 문화

친구 집 방문 시에 돈을 내야 한다는 스웨덴만의 독특한 문화가 전해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별다리 유니버스’에는 ‘외국에선 손님이 방문할 때 어떤 음식을 줄까? (Feat. 스웨덴 게이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영상에서는 각 나라의 손님 접대 문화에 대해서 다뤘죠. 스웨덴 대표로는 존칼헨리가 등장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란 대표로 나온 키미야는 “좀 저한테는 충격이었다”며 독특한 스웨덴 문화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친구 집에 방문할 경우 돈을 내야 한다는 것이었죠.

이에 존칼헨리는 “제가 어렸을 때는 친구 집에 놀러 가면, 부모님들이 친구 부모님과 용돈을 주고받았다”고 말했는데요.

온종일 친구의 집에서 노는 것이기 때문에 돈을 낸다는 것이었죠. 약 3만 원 정도에는 식비 또한 포함된 금액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존칼헨리는 “이걸 줘야 친구의 부모님도 부담 없이 같이 먹고 놀고 어디 갈 수 있다”며 “저뿐만 아니라 내 친구들도 많이 그랬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그는 친구 집에 놀러 갈 때 자신의 도시락을 가져갔던 적도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죠. 자신이 먹을 것을 챙겨 간다는 것인데요.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다소 가슴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든 이야기에 패널들은 침묵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물론, 모든 스웨덴인들이 이러한 행동을 하는 것은 아니지만 경제적 갈등을 방지하기 위한 스퉤덴 사람들의 문화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에 멕시코 대표인 크리스티안은 “만약에 멕시코에서는 내 도시락을 남의 집에 가져가면, 그 집 어머님이 나를 보고 ‘내 요리 맛없니?’ 이런 반응이 올 수도 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습니다.

독특한 스웨덴의 문화를 접한 네티즌들은 “입장료 3만 원ㅋㅋㅋ”, “돈 없으면 친구 집에 못 가나…?”, “신기하다”, “그럴 수도 있겠다 생각한다”, “삭막하다”, “와 충격적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채널 ‘별다리 유니버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