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스킬로 솔로녀들 부러움 쏟아진 옥순 위한 영식표 아침밥(나는솔로)

‘나는 솔로’ 영식이 옥순을 위해 요리 실력을 발휘했습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플러스 ‘나는 솔로’에서는 ‘올킬녀’ 옥순을 향한 영식의 직진 구애가 전파를 탔습니다. 영식은 아침 일찍부터 그녀만을 위한 요리사로 나섰는데요.

영식은 다른 이들이 대화를 나누는 중 혼자 부엌에서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회오리 모양으로 오므라이스를 만드는 고난이도 스킬도 보여줬는데요. 계란찜도 순식간에 해냈죠.

그의 요리는 단 한 사람, 옥순을 위한 거였는데요.

그는 완성된 음식을 여자 숙소로 가져갔습니다. 옥순은 화장실에 있어 직접 만날 순 없었는데요. 대신 현숙이 쟁반을 받아줬죠.

현숙은 음식을 보자마자 감탄했는데요. 또 다른 출연자들도 같은 반응이었죠.

옥순은 뒤늦게 영식이 차려준 아침밥상을 확인했습니다. 홀로 오므라이스를 먹으며, “많은데 같이 먹을래요?”라고 다른 출연자들에게 제안하기도 했죠.

하지만 음식은 오롯이 그녀의 차지였습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옥순은 “아주 잘 먹었다”라고 영식에게 고마움을 전했는데요.

마음을 정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일단은 영식님하고 시간을 더 보내고 싶다”라고 답했습니다.

<사진출처=SBS 플러스 ‘나는 솔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