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살 연하 전처 재혼+출산 소식에 충격받은 유퉁 “난 속았다”

탤런트 유퉁이 8번째 전처 근황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유퉁의 근황이 전해졌는데요.

이날 유퉁은 “사업이 어려워지고 코로나가 터지면서 딸 미미를 못 본 지 3년이 넘었다”고 말했습니다. 이혼한 전처는 딸 미미를 데리고 몽골로 돌아갔다는데요.

유퉁은 오래만에 전처와 연락이 닿았습니다. 재혼해서 애를 낳았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는데요.

유퉁은 전처에게 “아이를 낳은 지 얼마나 됐냐”고 물었습니다. 전처는 “8개월 됐다”고 답했는데요.

유퉁은 서둘러 몽골행을 준비했습니다. 그는 미미를 위해 재결합까지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새로운 가정에서 홀로 적응해야 했을 딸을 빨리 만나고 싶었던 겁니다.

유퉁은 제작진에게 “상상도 못 했다. 내가 몽골 들어간다고 하니까 지금 자기가 이실직고를 하는 거다. 미미가 또 사춘기니까 내가 빨리 들어가야 할 것 같다. 최대한 빨리 티켓 알아보고 들어가야 할 것 같다”며 걱정을 내비쳤는데요.

이후 몽골 현지에 도착했지만, 전처와 미미 모두 연락이 되지 않았습니다. 지인의 도움으로 겨우 미미를 만날 수 있었는데요.

유퉁은 전처에게 “미미가 아빠랑 한국에 가서 공부하고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미미는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서도 “어머니는 몽골에 가족들이 많은데 아빠는 한국에 혼자 계시지 않냐”며 한국행을 언급했는데요. 다만 비자 문제로 인해 함께 들어오지는 못했죠.

이후 유퉁은 전처에게 다른 사람을 만나 애를 낳았냐고 재차 물었는데요. 그는 “나는 계속 속아 왔다. 이번에 그 얘기 듣고 내가 얼마나 충격이 심했겠냐”고 말했습니다. 이에 전처는 “미안하다. 용서해 달라”고 답했는데요.

유퉁은 “우리가 이혼하고 떨어졌지만 계속 전화도 하고 사이 좋게 지내지 않았나. 난 미미를 위해서 아빠가 다시 결혼을 한다면 미미한테 엄마하고 다시 결혼한다는 얘기도 했다”고 털어놨죠.

그는 “물론 사랑하는 마음은 가지고 있는데 이젠 다른 남자의 아내다. (그래도) 미미 엄마다. 그건 영원한 거다. 미미 잘 가르친 건 인정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MBN ‘특종세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1
+1
2
+1
5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