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발이 저려서 그러나?” ‘옥장판’ 사태에 남경주가 내뱉은 말(영상)

1세대 뮤지컬 배우 남경주가 작금의 사태에 쓴소리를 내뱉었습니다.

SBS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 제작진은 23일 일명 ‘옥장판’ 소송을 보는 선배 스타들 입장을 전했습니다.

업계 전체를 뒤흔든 이번 소송전은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으로 비롯됐는데요.

‘쏘엘리’ 김소현의 캐스팅 불발이 알려지면서 팬들 사이에선 불만이 나왔습니다.

여기에 김호영이 자신의 SNS에 업로드한 옥장판 사진은 캐스팅 논란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는데요.

그가 적은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이 옥주현을 저격했다는 추측이 나오자 상황은 심각해졌습니다.

급기야 옥주현 측은 김호영과 일부 네티즌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는데요.

이 같은 법적 대응은 선배 연기자들을 비롯해 연출가, 공연 스태프들까지 성명서를 내는 계기가 됐습니다.

특히 남경주는 비디오머그 측과의 인터뷰에서 불편한 심경을 숨기지 않았는데요.

그는 “(옥주현이) 왜 그렇게 과잉반응을 했을까 의아하다. 전화해서 어떻게 된 일이냐 하면 그만인데”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배우가 캐스팅에 관여하는 사례들이 실제로 존재했다”면서 “이런 걸 계기로 고유의 권한을 침범하지 말고 자기가 맡은 일만 하는 게 좋은 공연 환경 만드는 게 아니겠느냐”고 덧붙였습니다.

남경주는 또 “뭐 자기 발이 저리니까 그런 건지 그건 잘 모르겠지만 그거(옥장판 발언)를 고소까지 끌고 간 것도 저는 이해를 하지 못하겠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는데요.

네티즌들은 “진심 맞말”, “얼마나 답답했으면 선배들까지 나서겠나”, “고소는 선 넘었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비디오머그 유튜브,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