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파리의 하루, 오르세미술관 vs 루브르박물관 에서 놀아요.

봉쥬르! 안녕하세요, 어떤 여행꿀팁이면 놀면서 더 잘 놀 수 있도록! 우리의 여행을 도와줄까 고민하는 박프리입니다. 시간은 6월을 지나 7월로 다가서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여름이에요. 사실은 매우 안타까운 소식이지만 뉴스 한편에서는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으로 파리를 비롯해 유럽 일대가 열돔현상에 들어갔다고 알려줍니다. 얼마 전 파리는 최고기온이 42.9도까지 올라갔다 하네요. 파리 여행을 선택한 여행자들에게 더더욱 안타까운 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이 멋진 파리를 지나치기야 어렵죠. 다행히 파리에는 극심한 무더위를 극복할 수 있는 멋진 장소가 많습니다. 이번에는 파리에 간다면 반드시 다녀와야 할 유명한 두 곳의 미술관/박물관 이야기를 해볼 거예요. (코로나 이전, 2019년 여행기입니다.)

오르세미술관 Musée d’Orsay

①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초반 화가들의 작품을 모아놓은 미술관
② 매주 월요일 휴무, 화-일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단, 목요일은 야간개장으로 오후 9시 45분까지 (마지막 입장 오후 9시 15분)
③ 기획전 포함 가격 성인 기준 16유로, 목요일 야간개장 12유로
④ 오디오 가이드 한국어 지원 / 성인 기준 6유로
⑤ 주요 작품 : 피리 부는 소년, 밀레 1층 / 지옥의문 로댕조각 2층 / 르누아르, 고흐, 마네, 모네, 고갱, 시계탑 5층

아차, 미술관/박물관 여행을 떠올린 건 실내 여행지의 매력 때문이지 개인적으로 특별히 예술에 조예가 깊은 건 아닙니다. 교과서에서 보며 어디선가 보던 작품인데, 정도로 떠올리는 수준인 걸 감안해 주시면 이번 여행기는 보다 접하기 편하실 거예요. 오르세미술관은 웅장한 외관과 화려하면서 우아한 내부로 이루어졌으며 파리를 여행한다면 필수 코스로 떠올리는 장소 중 하나입니다. 특히, 내부는 1900년 개최된 파리만국박람회 때 계기로 만들어진 오르세역의 전신으로 대형 시계와 둥근 천장은 지금의 파리 기차역을 연상시키는 우아한 모습이에요. 자세히 보면 천장 장식은 꽃 모양입니다. 예술에 조예가 깊지 않더라도 당대의 유명 작품들의 원작을 생생하게 감상한다는 점에서 부지런히 파리 여행 첫날부터 찾았더랬어요. 그도 그럴 것이 숙소 사장님 표현에 따르면 내일 당장 미술관이 없어져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사람들이 몰리는!! 진즉부터 인기가 매우 많은 곳입니다. 총 5개 층에 아무 생각 없이 후루룩 보더라도 익숙한 작품들이 많아 제법 시간이 걸린다는 점도 있겠고요. 티켓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해요, 요금 추가를 통해 패스트트랙이 가능합니다. 이미 예약이 필수인 시점이었고, 일반 티켓과 패스트 트랙의 요금 차이는 크지 않았으므로 저희는 패스트 트랙으로 입장했습니다. 구매 티켓에 따라 대기열과 입구가 다르니 안내판을 잘 찾아보셔야 해요.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지원되고요, 유료입니다. 티켓 구매 시에 미리 예약하시거나 1층에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여행자들에게 인기가 많은 시기라면 오디오 가이드마저 예약 필수입니다.

1층에서 제일 눈에 띄는 곳은 시즌마다 개최되는 기획전입니다. 방문 당시에는 드가전이 있었어요,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2022년 현재 7월 17일까지 천재 건축가로 알려진 가우디 특별전이 열린다고 해요. 프랑스에서 50년 만에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전시회라고 합니다.

1층에서 눈여겨볼 작품은 밀레와 마네의 피리 부는 소년입니다. 방문 당시에는 밀레의 만종은 2020년 5월까지 미국에서 전시된다는 안내가 있었으니 지금은 돌아왔을 거예요. 피리 부는 소년은 자칫하면 평면적인 그림 같지만 150여 년이 지나도 윤곽과 색채만은 여전히 선명합니다.

2층에는 근대조각의 시조라 불리는 로댕의 조각 작품들이 있어요. 이게 과연 사람이 직접 손으로 하나하나 만든 것일까, 섬세함이 돋보이는 지옥의 문이 단연코 제일 눈에 띕니다. 단테의 신곡 지옥 편을 주제로 한 지옥의 문은 7개의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어요. 가운데 자리한 생각하는 사람이 꽤나 익숙합니다. 한 가지 재미난 사실은 생각하는 사람 조각상은 파리 오르세에서도, 뉴욕 메트로폴리탄에서도, 바티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는 거예요. 다른 장소에서 만나본 생각하는 사람은 청동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청동 주조 기술상 여러 번 만들 수 있는 있어 현재 12개의 에디션이 있고 모두 진품으로 관리한다 합니다. 개인적으로 상상을 보태보자면 로댕이 프랑스 사람이고, 오르세의 생각하는 사람은 처음 의도한 대로 지옥의 문에서 나왔으니 제일 오리지널리티가 강해 보여요.

1층에서 5층으로 이동할 때쯤이면 제법 목이 마릅니다. 카페테리아가 5층에 있고요, 5층에는 보는 순간 모두들 인증 사진을 찍고 간다는 오르세 대형 시계탑이 있습니다. 시곗바늘 사이로 바라보는 프랑스 전경이 색다르게 보입니다. 시계를 배경으로 찍는 인증 사진은 매우 분위기 있습니다. 한동안 제 프로필 사진이기도 했어요.

5층에 카페테리아가 있는 것은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었습니다. 5층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화가들의 작품이 많아 한동안 자리를 뜨기 어렵습니다. 아름다우면서 화려한 멋을 선보인 인상주의 화가 르누아르, 드라마틱한 삶을 지낸 고흐, 미의 다양성을 보여준 후기인상파 고갱을 비롯해 폴 세잔, 드가, 클로드 모네 등등 19세기 거장들의 작품 감상이 가능합니다. 단순 회화 감상뿐 아니라, 작품이 탄생한 당시의 건축양식, 풍속, 문화 등을 엿볼 수 있어 19세기 유럽의 역사관이라 평하기도 충분하지요.

오르세미술관을 나와 다리 하나를 건너고, 정원 하나를 지나면 바로 루브르박물관이 나옵니다. 루브르박물관 또한, 익히 우리에게 익숙한 유명세라 오르세미술관이냐, 루브르박물관이냐 따지자니 자웅을 겨루기란 쉽지 않습니다. 두 장소 간의 거리마저 멀지 않지만 오르세미술관이나 루브르박물관이나 작은 규모는 아니므로 컨디션과 평소 여행 성향에 따라 일정 정하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비록 동선이 좋지만 하루에 두 곳 다, 방문하는 건 무리가 아닐까 싶어요.

루브르박물관 Louvre Museum

① 프랑스 국립 박물관이자 세계 3대 박물관
② 이집트유물을 비롯해 총 8개 전시관, 약 38만 점의 예술품을 소장 중이며 이 중 약 3만 5천 점이 전시 중이다.
③ 매주 화요일 휴무, 수-월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④ 성인 기준 가격 17유로 / 오디오 가이드 한국어 지원, 성인 기준 5유로
⑤ 주요 작품 : 모나리자 (드농관 1층 711관)


오르세 미술관이 우아한 기차역의 모습으로 인상적이었다면 루브르 박물관의 상징은 유리로 이루어진 대형 피라미드입니다. 음, 다만 피라미드와 함께 사진을 찍고 싶은 게 아니라면 우선 지하를 통해 입장 먼저 하시는 걸 추천드려요. 오르세가 인기가 많아 티켓 확보 때문에 예약이 필요하다면 루브르 박물관은 말 그대로 진짜로 빨리 입장하기 위해 패스트트랙 예약이 필요합니다. 지하철 팔레 루아얄 루브르박물관역 (Palais Royal Musée du Louvre)과 가까운 카루젤 입구를 이용한다면 입장과 짐 검사까지 1분 컷에 가능해요. 단, 패스트트랙 티켓만 통과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지하를 통해 입장하기 때문에 피라미드의 세모보다 피라미드의 유리천장을 먼저 접하게 됩니다. 카루젤 입구가 비교적 빠르다 해도 지하 2층이고, 루브르 박물관은 단체여행객 또한, 많으므로 좀 더 잰걸음으로 다니시는 게 좋을지도 모릅니다.

문외한에게 루브르 박물관은 기승전 모나리자일 뿐이지만 모나리자를 보러 가는 길, 입구에서 만난 니켈의 승리의 여신 동상이나 천장의 화려함을 보노라면 황홀경에 구석구석 눈을 떼기가 힘듭니다. 세계 3대 박물관에 걸맞게 규모와 전시품 모두 압도적이기 때문에 이집트 유물을 비롯해 볼거리가 상당합니다. 마음먹고 투어를 한다면 하루가 모자랄지도 모르겠어요. 확실히 모나리자가 전시된 박물관으로만 기억하기에 아쉬움이 있습니다. 한국어 맵과 오디오 가이드(유료)가 제공되니 조예가 깊으시다면 취향에 맞는 전시관을 찾아 루브르의 다른 매력을 느껴보는 방법도 좋으실 거예요.

다행히(?) 루브르 박물관을 입장한 순간부터 전 세계 여행객들은 모나리자 하나만을 위해 이동합니다. 그래서 구석구석 안내표시가 잘 되어 있어요. 따로 사전조사 없이 이동이 수월할 정도입니다. 모나리자 그림은 드농관 1층, 711관에 있습니다. 얼마 전에 모나리자를 테러하는 충격적인 뉴스가 있었는데요. 실제 다녀와보면 의아할 만큼 711관에는 모나리자 하나만을 위한 사람들이 가득합니다. (장애인석을 활용했다지만 2019년에는 장애인석마저 대기가 길었어요) 저희는 15분가량 줄을 서 모나리자를 정면으로 맞이할 수 있었어요. 지금까지 느껴온 존재감과 대비하자면 실제 작품의 크기는 작습니다. 흔히 상상되는 귀족들의 초상화 크기와 비교해도 확실히 작습니다. 존재감과 모나리자에 담긴 이야기는 압도적이지만요.

숨을 고르기 위해 창가에 자리한 소파에 잠시 앉았어요. 창밖으로 보이는 바깥 풍경마저 회화로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루부르 1부 투어가 모나리자를 보기 위함이었다면 2부 투어는 모나리자와 가까운 전시관을 시작으로 내 취향의 작품을 찾아보기입니다.

파리 중심부에 위치한 팔각형의 콩코르드 광장이나 화려함이 돋보이는 팔레 가니에르 극장 내부를 그린 작품은 섬세한 표현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당시의 자취가 생생하게 느껴질 만큼 정교하고 생동감이 뛰어났어요! 눈에 익은 작품들이 많아 신기했던 오르세 미술관과 달리 시대가 느껴지는 역사성 깊은 작품에 루브르 박물관 작품들은 그저 눈에 꾹꾹 눌러 담아 감상해 봅니다.

혁명하면 프랑스, 모나리자만큼 유명한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또한, 루브르 박물관에 있습니다. 드농관 1층 700관이에요. 깃발을 든 여신의 카리스마와 달리 실제 크기는 작은 편에 속합니다. 대표회화가 모나리자라면 대표조각격인 밀로의 비너스는 0층 쉴리관 345관에 자리했습니다.

입장은 지하 2층에서 했지만 퇴장은 정문으로 해야 빠릅니다. 오후 5시쯤 슬슬 폐관이 시작되는 시간이지만 여전히 정문에서부터 대기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워낙 유명한 루브르 박물관이요, 박물관 관람이 아니더라도 피라미드와 함께 그저 주위만 둘러보아도 좋은지라 일반 여행자들과 섞였을지도 모릅니다. 폐관이 되고, 해가 지고, 밤이 가득해도 여행자들은 여전히 루브르 박물관을 쉽사리 떠나지 못해요. 낮의 루브르 박물관이 황홀했던 것처럼 루브르는 밤마저 황홀하니까요. 또 다른 여행이야기는 배너 클릭! 개인 채널에서 만나볼게요!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벌써 왜 이리 더운게냐… 도심 속 휴양지 ‘프라이빗 풀캉스’ 3선

»5월에만 짧게 볼 수 있는 꽃, 샤스타데이지를 찾아 떠난 서산 여행

»사막 정원 미국, 조슈아트리국립공원 깨알꿀팁

»“이것만 알면 된다” 스리랑카 지역별 여행꿀팁

»133년 만에 최초 공개된 물랑루즈 풍차 속 비밀의 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