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돈내산’ 웨딩룩 7종 전부 공개한 이해리(ft.강민경의 총평)

‘다비치’ 이해리가 웨딩촬영과 본식에서 입을 웨딩룩 7종을 공개했습니다.

강민경은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돈깨나 쓴 이해리 웨딩 룩북’ 영상을 올렸습니다. 이해리가 직접 고른 웨딩룩을 미리 볼 수 있었는데요.

영상은 강민경과 이해리가 영화의 한 장면을 연출하며 시작했습니다. 이어 강민경은 샴페인을 손에 들고 등장했는데요. 그는 “웨딩촬영 전에 옷을 구매한 것을, 빌려온 것들을 입어보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라고 설명했죠.

이해리는 첫 번째 의상을 입고 등장했는데요. 블랙 색상의 깊은 브이넥 수트 원피스였죠.

강민경은 “개츠비 와이프같다. 너무 예쁘다. 되게 예쁘고 고급스럽다. 되게 부자같다”라고 극찬했죠.

이해리도 의상에 만족했는데요. 본식 드레스 후 2부때 입을 의상이라고 설명했죠.

2번째는 퍼프 소매의 화이트 원피스였습니다. 원피스가 화려한 만큼 워커를 깔끔하게 매치였는데요.

강민경은 예쁘다고 칭찬하면서, “농장에서 시집 가는 여자같다”라고 묘한 평을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3번째는 오프 숄더 드레스였습니다. H라인으로 여리여리하면서 단정한 매력을 더했는데요. 웨딩 촬영용 의상이었죠.

강민경은 꽃까지 준비해 이해리에게 건넸는데요. “컬러는 동일하지만 소재감이 다 달라서 버라이어티한 느낌이 든다”라고 칭찬했습니다.

4번째 의상은 처음으로 강민경에게 칭찬을 듣지 못했습니다.

강민경은 의상을 보자마자 “어디 행사가냐”, “모기 퇴치 드레스다”라고 지적했는데요.

이해리는 “신부같다”라고 반박했습니다.

5번째 의상은 강민경의 눈을 번쩍 뜨게 했는데요.

본식 드레스용으로 손색이 없는 의상이었죠. 화려한 슈즈를 매치해 빈티지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더했는데요. 화관까지 더해 스몰웨딩에 최적화된 룩을 완성했죠.

6번째는 가장 비싼 옷이었습니다.

강민경은 보자마자 “이거 비싸지 않냐”라고 물으며 ‘최애’ 의상으로 뽑았는데요.

이해리도 “아주 마음에 든다”라며 “내 돈으로 사도 괜히 눈치 보일 때가 있다. 이번에는 결혼하니까 당당히 샀다”라고 말했습니다.

마지막은 강민경이 론칭한 의류 브랜드에서 구입한 옷이었는데요.

이해리는 강민경이 피팅 중인 모습을 보고 마음에 들어 사게 됐다고 했죠. 심지어 웨딩 촬영용 의상으로 일부러 추가했을 정도라고 덧붙였는데요.

총 7종의 웨딩룩 공개 후, 강민경은 “신부의 희망으로 본식 드레스는 결혼식 당일 브이로그에서 공개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해리는 오는 7월 비연예인 예비 신랑과 결혼합니다.

<사진출처=강민경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