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빠지는 추세” 요즘 교사들이 졸업앨범 사진 찍는 걸 거부하는 이유

학창시절의 소중한 추억이 담긴 졸업앨범..

지난 16일 ‘M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졸업앨범 촬영을 거부하거나 사진이 실리는 걸 거부하는 교사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울산의 한 초등학교 졸업앨범에는 졸업반 담임교사를 제외한 다른 교사들의 증명사진은 찾아볼 수 없었는데요. 개인정보 노출을 우려, 증명사진 싣기를 꺼렸기 때문입니다. 이에 학년별로 찍은 교사단체사진에도 교사 이름은 나와 있지 않았는데요.

한 사진스튜디오 대표는 취재진에게 “교장선생님이 교사 증명(사진) 같은 것은 이번에는 빼자, 일단 6학년 위주로만 앨범을 만들도록 하자, 이렇게 해서 많이 빠지는 추세”라고 말했습니다.

그도 그럴 게, 온라인상에서 졸업앨범 사진을 가지고 교사를 모욕하는 사례가 늘어났기 때문인데요.

지난 1월 경남 진해에서는 배달앱 게시판에 특정학교 여교사 4명의 사진과 실명, 그리고 모욕적인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사진은 5년 전 학교 졸업앨범에서 가져온 것이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학부모들이 이용하는 카페나 대화방에서 졸업앨범에 나온 교사 사진을 공유, 외모를 평가하는 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죠.

이런 문제 때문에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교육부는 졸업앨범에 사진을 넣으려면 교사에게 개인정보 수집과 이용에 관한 동의를 받도록 했습니다.

<사진출처=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