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를 왜…?” FIFA, 손흥민 ‘깻잎머리’ 합성사진 공개한 이유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화제를 모았던 호나우두의 ‘깻잎 머리’. 그런데 ‘깻잎머리’를 한 손흥민의 모습이 공개돼 이목이 쏠렸습니다.

지난 23일 FIFA월드컵은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우리는 해당 게시글이 ‘좋아요’ 200개를 받을 때마다 현재 활동하는 대표팀 선수들에게 2002년 호나우두의 머리 스타일을 합성할 것이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는데요.

이는 2002 한일 월드컵의 20주년을 기념하고자 진행한 짧은 이벤트로 보였죠.

이에 당시 득점왕을 차지한 호나우두의 ‘깻잎머리’에 각국 대표 축구선수들을 합성한 것인데요.

FIFA가 올린 사진에서 한국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앞머리만 남긴 채 활짝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손흥민 외에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 FC),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 FC),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 잭 그릴리쉬(맨체스터 시티 FC), 가레스 베일(레알 마드리드), 에릭 막심 추포모팅(FC 바이에른 뮌헨), 크리스천 풀리식(첼시 FC) 등의 합성 사진이 올라와 웃음을 안겼는데요.

앞서 호나우두는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실력은 물론, 파격적인 헤어스타일로 화제가 됐습니다. 호나우두의 헤어스타일은 ‘깻잎 머리’, ‘삼각김밥 머리’ 등으로 불리기도 했죠.

그는 2017년 ESPN브라질과의 인터뷰에서 이런 머리 모양을 한 이유에 대해 밝혔는데요.

당시 터키와의 준결승을 앞두고 호나우두는 다리 근육을 다쳤었다는 것.

많은 언론이 호나우두의 부상에 주목하자 이 관심을 돌리기 위해 특이한 머리 모양을 하고 나타난 것이라고 하죠.

한편 손흥민의 충격적인 ‘깻잎머리’ 사진에 네티즌들은 “우리 흥민이한테 왜 그래?”, “제발 그만해” 등의 웃픈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인스타그램 ‘fifaworldcup’>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