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월드클래스 아니다” 아버지 발언에 손흥민이 밝힌 진심

“맞다면 논쟁 자체가 없었겠죠”

토트넘 손흥민이 ‘월드클래스’에 대한 솔직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손흥민은 4일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홍대 브랜드센터에서 열린 ‘손 커밍 데이'(Son Coming Day)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A대표팀 일정 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데요.

손흥민은 이날 2022 카타르월드컵 공인구 ‘알 릴라’를 들고 포즈를 취했습니다. 또 특유의 세리머니 포즈를 취하기도 했죠.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아버지 손웅정 씨의 화제의 발언에 대한 생각을 전했는데요.

손흥민은 “아버지의 의견이기 때문에 더 살을 붙일 수는 없다”라며 “나도 (내가) ‘월클’이라 생각하지 않아 발언할 게 없다. 동의한다. 월클이 되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진짜 월클은 이런 논쟁이 안 펼쳐진다. 이런 논쟁이 펼쳐진다는 게 아직 올라갈 공간이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정리했죠.

네티즌들은 “논쟁이 아니라 아버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거 같다. 손은 월클이다”, “인터뷰 되게 잘했다. 마인드가 멋지다”, “이미 이런 마인드만 봐도 월클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