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일반화, 불쾌하다” 손흥민 ‘인종차별’ 발언에 제대로 열받은 독일인들

0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이 과거 독일 유학 시절 인종차별을 겪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논란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브랜드 센터에서 열린 ‘손커밍데이’ 팬미팅에서 인종차별을 거론했습니다.

그는 사회자가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를 묻자 “(A매치) 100번째인 칠레전, (원더골을 넣은) 번리전,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기 등이 있지만 그래도 독일전을 꼽을 것 같다”고 답했는데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을 상대로 2-0 완승을 거둔 바 있습니다.

한국이 ‘세계 최강’ 독일에 승리할 거라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어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 손흥민은 “우리가 세계랭킹 1위 독일 팀을 이겨서, 기억에 남는 경기구나 하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이라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그는 2008년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 입단해 유학 생활을 시작한 과거를 언급했습니다.

손흥민은 “상상하지도 못할 힘든 생활을 진짜 많이 했다”며 “인종차별도 많이 당하고, 힘든 상황을 (겪었다)”고 깜짝 고백했는데요.

이어 “언젠가는 이걸 꼭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진짜 많이 갖고 있었던 것 같다. 마음속으로”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월드컵에서 독일이라는 팀을 만났을 때 무섭고 두려웠다. 우리 선수들이 잘해줘서 이겼다”면서 “독일 사람들 우는 모습 보면서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걸로 복수해 줄 수 있어서 참…그래서 저한테는 (독일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라고 첨언했습니다.

독일 매체 빌트는 6일(현지시간) 손흥민의 발언을 대대적으로 기사화 했는데요.

매체는 “손흥민은 월드컵에서 한국이 독일을 이긴 것을 자신이 겪은 인종차별에 대한 복수로 생각한다”, “정작 손흥민은 영국에서 수차례 인종차별과 싸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실상 손흥민이 독일에서만 인종차별 피해를 입은 게 아니라는 걸 강조한 건데요.

독일 네티즌들도 “독일인들만 인종차별 하는 게 아닌데 복수라니 황당하다”, “레버쿠젠 출신이라는 이유로 응원해왔는데 졸지에 인종차별주의자가 된 듯한 기분”, “손흥민 말 자체가 인종차별”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오는 13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친선전을 치릅니다.

<사진출처=박문성 달수네라이브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