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집으로 입양돼 생이별했던 아기 냥이들, 다시 만났더니…

파양돼 다시 만나게 된 고양이들

보통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고양이의 이미지 가운데에는 ‘시크함’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집사 앞에서도, 장난감 앞에서도 언제나 시크한 고양이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내곤 하죠.

하지만 이런 고양이들도 겉과는 다르게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는데요. 지금 소개할 고양이들의 모습에서 이 같은 고양이들의 따뜻하고 착한 마음씨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지난 8월 유튜브 채널 ‘꽁지패밀리 kkongji_Family’에는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집사가 임시 보호하고 있던 아기 고양이들 가운데 입양을 떠난 연삼이의 모습이 담겼죠.

이날 집사는 좋은 가족들을 만나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연삼이를 보냈는데요. 막내 고양이 땅콩이 역시 씩씩하게 잘 따르던 연삼이를 보내주는 모습이었죠.

하지만 막상 연삼이가 떠나자 땅콩이는 우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연신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연삼이의 냄새를 찾아다녔고 울적한 마음에 슬프게 울기까지 했죠.

이런 상황에서 새 가족을 만난 연삼이는 다시 집으로 돌아오게 됐는데요. 연삼이가 입양 후 숨어만 다닌다며 새 집사가 사실상 ‘파양’을 선언한 거였죠. 행복하길 바랐던 연삼이가 한 달 반 만에 집으로 돌아오자 집사는 복잡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집사의 마음과 달리 땅콩이는 마냥 기뻐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연삼이의 냄새를 알아차린 건지 연삼이가 있는 캐리어를 발로 벅벅 긁으며 반가움을 드러냈죠.

연신 캐리어 주변을 돌아다니며 연삼이와 눈을 맞추기도 했는데요. 연삼이가 나오지 못하자 직접 들어가 연삼이를 쓰다듬는 기특한 모습도 보였습니다. 이런 땅콩이의 응원에 연삼이도 힘을 얻을 걸까요?

처음에 연삼이는 캐리어 안에 틀어박혀 눈치만 봤는데요. 땅콩이가 먼저 다가가 쓰다듬고 말을 걸자 그제서야 천천히 캐리어에서 나왔습니다. 이후 집안을 이리저리 둘러보며 자신의 기억을 되찾고 나섰는데요.

자신의 채취가 그대로 남아있는 방안과 물건들에 연삼이는 금세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모습에 땅콩이 역시 크게 기뻐하며 연삼이 곁을 맴돌았는데요. 이런 두 고양이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앞으로 연삼이, 땅콩이와 함께 행복하길”, “연삼이 데려갔던 사람들 진짜 나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일괄 출처 : Youtube@꽁지패밀리 kkongji_Family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