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해놓고 “시련이 있었다?”…양호석 전과에 “멋있다”는 ‘에덴’ 출연진들(영상)

0

“본인이 폭행해서 처벌받은 게 ‘시련’이라니요”

IHQ ‘에덴’이 폭행범 미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폭행 전과가 있는 남성 출연자의 과거 전력을 ‘실수’로 포장했다는 게 다수 시청자들의 지적입니다.

지난 12일 방송된 ‘에덴’에서는 청춘남녀 9인이 서로의 나이, 직업 등을 오픈하는 시간이 펼쳐졌습니다.

이날 양호석은 한국인 최초 머슬마니아 세계 챔피언이자 피트니스 모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는데요.

그는 “2019년 4월 즈음에 큰 시련이 있어서 지금까지 활동을 쉬고 있다가 용기내서 나왔다”고 폭행 사실을 언급했습니다.

실제로 양호석은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 차오름을 폭행해 전치 6주의 상해를 입혔는데요. 이로 인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 받았습니다.

집행유예 기간인 2020년에도 서울 청담동의 한 클럽에서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었는데요. 쌍방 폭행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남녀 출연진들에게 “가장 아끼고 사랑했던 동생이 있었는데 내가 그 동생한테 큰 실수를 했다”고 고백했는데요.

이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그 순간으로 돌아가서 저 스스로를 말리고 싶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동생한테 했던 행동은 안 되는 거였다. 정말 미안하고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진짜 멋있어. 용기 내서 나온 게”라며 박수를 치기 시작했는데요. 또 “멋있다”, “호소력 짙었다”고 외치기도 했습니다.

제작진은 잔잔한 배경음악과 함께 ‘용기 내서 출연을 결심’,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시작하는데’ 등 자막을 덧붙였는데요.

무려 2차례나 폭행 혐의로 입건된 과거를 ‘실수’로 묘사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방송에 출연해 사과를 한 점도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이 나왔는데요. 정작 사과를 받아야 할 사람은 시청자가 아닌 피해자. 폭행범 미화에 매몰돼 진정성을 잃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까닭입니다.

<사진출처=IHQ>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