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800억’ 달성한 29세 젊은사장 “월수입? 외제차 한 대 정도”

연매출 800억 달성한 29세 젊은사장이 소개됐습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에서는 프랜차이즈를 운영해 직영점 10곳, 가맹점 200개의 가게를 가졌다는 최혜성 씨가 출연했는데요.

사장은 “잘 나오는 곳 최고 매출은 약 3억 5천만 원이다. 방학 기간에는 월 3억 원 이상 기록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평균적인 한 달 수익에 대해 “외제차 한 대 정도”라며 “약 2억 원 정도”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는데요. 창업 5년 만에 직원 수 60명, 연 매출 800억 원 회사로 성장시켰다고.

그는 “주문이 저조한 메뉴는 과감히 빼고 5개월마다 신메뉴로 교체한다”며 “안주가 저렴한 대신 주류에서 수익을 창출한다. 안주는 서비스 개념이나 마찬가지”라고 성공 비결을 밝혔습니다.

사장은 알바생을 키워 직영점 사장까지 될 수 있도록 돕고 있었는데요. 현재 알바 출신 사장만 13명. 그는 “제 목표는 제가 알바생에서 시작한 만큼 혼자서 성장하는 게 아니라 같이 성장해야 나도 더 큰다고 생각한다. 알바 출신 사장을 양성하고 싶다”고 털어놨습니다.

<사진·영상출처=돈 잘 버는 젊은 사장>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