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 선제골-조규성 동점골…토트넘과 ‘팀 K리그’ 1-1로 전반 마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와 K리그 올스타 ‘팀 K리그’가 팽팽한 승부를 펼치고 있다.

토트넘과 팀 K리그는 1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쿠팡플레이시리즈 1차전에서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토트넘은 브랜든 오스틴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고 수비진은 크리스티안 로메로,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가 나섰다. 에메르송 로얄, 라이언 세세뇽, 로드리고 벤탄쿠르, 올리버 스킵이 중원을 맡고 최전방에는 루카스 모우라, 브라이언 힐, 히샬리송이 배치됐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벤치에서 킥오프를 지켜봤다.

팀 K리그는 조현우가 골문을 지켰고 수비진엔 주장을 맡은 김진수를 비롯해 불투이스, 정태욱, 박승욱으로 나섰다. 중원은 김대원, 백승호, 팔로세비치, 권창훈이 배치됐고 최전방엔 조규성과 이승우가 책임졌다.

팀 K리그가 먼저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이승우와 팔로세비치가 역습으로 좋은 기회를 잡는 등 먼저 분위기를 가져갔다.

다소 밀리는 듯했던 토트넘도 조금씩 경기에 적응, 맞받아쳤다. 토트넘은 전반 7분 루카스 모우라의 슈팅을 시작으로 전반 13분 로드리고 벤탄쿠르의 슈팅, 전반 14분 히샬리송의 돌파 등으로 기회를 만들었다.

친선경기였지만 경기가 흐를수록 점점 불꽃이 튀었다.

전반 24분 조규성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다빈손 산체스에게 걸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이후 두 선수는 서로를 밀치며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김진수와 에메르손 로얄도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뜨거운 분위기 속에서 선제골이 터졌다. 먼저 웃은 쪽은 토트넘이었다.

토트넘의 에릭 다이어는 센터 서클 주변부터 단독 돌파를 한 뒤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조현우가 지키는 팀 K리그의 골문을 열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볼 수 있던 수준 높은 슈팅이었다.

일격을 당한 팀 K리그는 이승우와 권창훈을 빼고 라스와 양현준을 투입,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팀 K리그는 토트넘의 공세에 밀려 주도권을 내줬지만 기회가 나면 빠른 역습으로 맞받아쳤다.

전반 40분 팔로세비치의 슈팅, 전반 42분 김진수의 슈팅 등이 나왔다. 전반 45분엔 양현준이 수비수 2명을 제치고 돌파해 슈팅, 골과 근접한 장면도 만들었다.

두들기던 팀 K리그는 전반이 끝나기 전 기어이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 추가시간 팔로세비치의 크로스를 받은 조규성이 헤딩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문을 갈랐다. 조규성은 예고했던 ‘빅맨 세리머니’를 하며 팬들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결국 두 팀은 1-1로 팽팽히 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안영준 기자(tree@news1.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