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영상 올린 PSG에 “내려라”…직접 수정 요청한 파비앙

프랑스 명문 축구팀 파리생제르맹(PSG)이 일본투어 홍보 영상에 욱일기 이미지를 사용했다가 2시간여 만에 급히 수정한 사실이 알려졌는데요.

그런 가운데 그 배경에 대한 이야기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16일(한국 시각) PSG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PSG 일본투어 2022’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습니다.

오는 20일 가와사키 프론탈레와의 맞대결을 시작으로 총 3차례 치러지는 경기를 예고하며, 27년 만에 나서는 일본투어를 홍보했죠.

그런데 특정 장면이 문제가 됐는데요.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가 펼쳐진 배경 위로 일본 건축물과 벚꽃 나무가 담겨 있었습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축구 팬들의 지적이 이어졌죠.

이후 영상은 별다른 설명 없이 2시간여 만에 삭제됐고, 욱일기 장면을 삭제한 영상이 다시 올라왔는데요.

특히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하는 프랑스인이자 파리의 팬으로 알려진 파비앙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파비앙은 이날 오후 PSG 팬카페에 구단 측 관계자와 나눈 메신저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파비앙은 “대부분의 유럽인은 (욱일기가) 일본 국기 또는 비디오 게임에 나오는 깃발 정도로 생각하지만 일본의 전쟁 범죄와 연관돼 있다”며 “특히 한국에서는 그 의미가 더욱 심각하다”라고 설명하며 수정을 요청하고 있었죠.

구단 측은 “알려줘서 고맙다. 당신의 조언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적절한 조치를 약속했는데요.

이후 실제로 영상이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파비앙은 이러한 상황과 함께 “영상을 보고 상처받은 분들에게 대신 사과드린다. 영상은 수정해 다시 올린다고 한다. 이번 실수를 통해 많은 프랑스, 유럽 사람들이 배웠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파비앙은 13년째 한국에 사는 프랑스인으로 방송 출연으로 얼굴을 알렸는데요.

2014년 예능프로그램 ‘나 산다’에 등장하며 인기를 얻었고 각별한 한국 사랑으로 ‘대한외국인’이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파비앙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1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