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세정제야?” 당황한 홍현희·이상순에 이효리가 한 말

홍현희의 선물에 이효리가 거침없는 반응을 보여 이목이 쏠렸습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제주도로 태교 여행을 떠나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이효리와 오랜만에 만난 자리에 홍현희는 선물을 주며 마음을 전했죠.

홍현희는 “이거는, 여자끼리 은밀하게 얘기해야 하는 건데”라며, 이효리 옆으로 노란 액체가 담긴 정체불명의 병을 슬쩍 건넸는데요.

그러자 이효리는 “질 세정제야? 뭐야? 그렇게 생겼는데 아니야?”라며 거침없이 말했죠.

이에 홍현희를 비롯한 이상순, 자리에 있던 모두가 당황해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그러자 이효리는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왜? 질이 나쁜 말이야? 질은 코나 손 같은 거잖아”라고 말했죠.

제이쓴은 “맞다 그런 느낌이다”라며 이효리의 의견에 동의했는데요.

홍현희가 선물한 것은 마사지 오일이었는데요.

홍현희는 “적나라하게 설명하기 좀 그렇다”라고 덧붙이며 이효리를 위한 선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거침없고 솔직한 이효리의 말에 공감했는데요.

“역시 이효리”, “시원시원하다”, “부끄러워할 말은 아니지”, “질 세정제가 뭐 어때서?”, “멋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8
+1
2
+1
23
+1
14

2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