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천재’로 불리는 박명수 아내가 스타벅스 건물로 벌어들인 수익 수준

아내 한수민, 재테크 선구안 뛰어나
‘스타벅스 재테크’로 엄청난 시세차익 챙겨
임대료 연체 걱정 없는 입점 재테크

Instagram@minlovesyou

Instagram@dj_gpark
방송인 박명수는 부동산 투자에서 높은 수익을 거둔 것으로 유명하다. 과거 ‘재테크의 천재’라 불리기도 했는데 실제 천재는 그의 부인 한수민 씨라고 한다. 아내의 투자 선구안이 뛰어나다는데.

2008년 박명수와 결혼한 피부과 의사 한수민은 부동산 투자만 했다 하면 수억 원의 차익을 얻었다. 일명 ‘스타벅스 재테크’라고 하는 투자 방법이라고 한다.


네이버 부동산
우선 2011년 박명수·한수민 부부는 대지면적 177㎡, 연면적 469㎡,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 서울특별시 성북구 동선동 1가 92-1 빌딩을 29억 원에 한수민 개인 명의로 매입했다. 해당 빌딩은 1987년 8월 11일 준공되어 건물의 감가 상각률이 높았다.

이후 한수민은 빌딩 리모델링을 진행했으며 스타벅스를 들이는 데 성공했다.

스타벅스가 5년 장기계약을 맺고 전층 입점하면서 빌딩의 임대수익과 가치 또한 상승했다. 기존 보증금 2억 원 월세 970만 원이었던 임대료는 보증금 3억 5,000만 원, 월세 1,650만 원으로 상승했다. 한수민은 해당 빌딩을 매입 3년 후 46억 6,000만 원에 매각했다.


네이버 부동산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리모델링 등 각종 비용을 포함해도 한수민이 10억 원 이상의 차익을 보았을 것이라 봤다. 임대수익은 약 5억 원으로 추정된다.

2015년에는 서초구 방배동의 주차장 부지를 89억 원에 매입, 그의 이름을 따 ‘SM빌딩’으로 이름을 붙여 5층 건물을 세우고 스타벅스를 입점시켰다. 현재 스타벅스, 약국, 어학원, 병원이 임차인이 입주해 있다.

이 같은 우량 임차인에 힘입어 시세는 155억 원으로 상승했다. 그리고 지난해에 173억 5,000만 원에 매각했다. 당시 한수민은 신축 비용을 제외하더라도 63억 원이 넘는 시세 차익을 남긴 것으로 파악된다.


뉴스1

뉴스1
이처럼 스타벅스가 입주한 건물은 자산 가치가 계속 상승한다는 세간 평가가 있다고 한다. 스타벅스는 직영점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5년 이상 임대기간을 보장하고 임대료 연체 걱정이 없다.

게다가 입점만 하면 ‘스세권’(스타벅스 역세권)이 형성돼 그 매장을 중심으로 젊은 층 유동인구가 크게 늘며 상권이 더욱 활성화되기 때문이다.

현재는 스타벅스 지점이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재테크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게 됐지만, 당시 어마어마한 시세차익을 남긴 한수민은 ‘내조 잘하는 아내’, ‘진정한 재테크의 신’, ‘아내 덕 톡톡히 보는 박명수’라는 반응을 얻었다.

한편 박명수는 지난해 또 아내 한수민의 명의로 마포구 서교동 소재 빌딩을 매입했다고 한다.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부근 2층짜리 건물을 137억 원에 구한 것으로 보인다. 매입 이후 건물을 헐고 새로운 건물을 세우기 위해 공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완공된 건물을 ‘재테크의 천재’ 한수민이 언제 어떻게 매도할 지 부동산 재테크 인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