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 논란’ 유희열, 19일 ‘스케치북’ 마지막 녹화.. “하차, 본인 의사”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이 KBS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하차합니다. 본인 의사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18일 ‘스타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유희열은 오는 19일 해당 프로그램의 마지막 녹화를 진행합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2009년 4월 24일 첫 방송됐는데요. 이후 현재까지 수많은 뮤지션들이 방문, 장수 음악 프로그램으로 자기마김했죠.

그러나 최근 유희열에 대한 표절 논란이 제기됐는데요. ‘유희열의 생활음악’ 프로젝트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이 일본 영화음악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와 비슷하다는 것.

무엇보다 유희열이 해당 논란을 인정해 충격을 안겼는데요. 이후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항의글이 대거 올라왔습니다.

결국 유희열은 자신의 이름을 걸고 13년 동안 해오던 프로그램에 치명적 오점을 남기며 하차하게 된 셈.

다만 원곡자인 사카모토 류이치는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아쿠아’를 보호하기 위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문제는 해당 곡 이외 추가로 표절 논란이 제기되며 팬들의 실망감이 커졌습니다.

<사진출처=KBS, 디스패치 DB>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