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의도는 어디로?” 네티즌 분노 부른 유튜버들의 ‘우영우’ 패러디 영상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인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패러디한 일부 유튜버들의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18일 ‘우와소’ 유튜브 채널에는 ‘이상한 와이프 우와소’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공개된 영상에서 우와소의 아내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우영우(박은빈 분)의 말투와 행동을 그대로 따라 하는 모습이었죠.

드라마에 중독되어 일상에서도 등장인물을 따라 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이 공개된 후 네티즌들은 장애인을 희화한 영상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는데요.

논란이 되자 ‘우와소’는 유튜브 커뮤니티와 틱톡을 통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들은 “우선 불편해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은데, 저는 모든 분들의 의견을 존중”면서도 “영상은 우영우 캐릭터를 따라해 우리 스타일로 패러디한 영상이다. 영상을 재밌어하는 분들 누구도 자폐 증상을 비하하는 걸 재밌어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영우라는 캐릭터와 비슷해서 재밌어하는 거라 생각하고 우리도 그런 의도로 만들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장애를 너무 신성 불가침 영역으로 삼으면 그들이 더욱 더 고립될 거라 생각한다. 이런 말투를 우리 삶의 자연스러운 말투 중 하나로 받아들이고 친숙해지고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야 모두 함께할 수 있는 더 나은 사회가 되는 거 아닐까”라고 주장했죠.

우영우를 따라 하는 것은 가치관의 차이라고 언급한 그는 “‘우영우’가 자폐증상을 가진 사람들에 대해 친근하고 귀엽고 사랑스럽고 좋은 이미지를 만들어준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다른 틱톡커 역시 우영우를 패러디한 영상을 게재했다가, 논란이 되자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하지도 않았고 비하하지도 않았고 유머로 소비한 것도 아니다”

“우영우라는 캐릭터가 귀엽고 매력적이라 따라 하는 친구들이 많다는 영상을 보고 만들었다”

해명에도 네티즌들의 비난은 이어지고 있는데요.

다른 사람의 눈을 마주치지 못하는 것, 예민한 청력 탓에 헤드폰을 쓰고 다니는 것 등 모두 자폐에서 기인하는 것인 만큼 이를 따라 하는 것은 장애를 흉내 낸 것이고 누군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것이었죠.

일부 네티즌들은 “드라마 속 주인공 따라 한 건데 이게 문제가 되냐. 과몰입이다”라고 반응하기도 했는데요.

이에 박은빈이 제작발표회 당시 했던 인터뷰가 재조명됐습니다.

정작 우영우를 연기한 배우 박은빈은 “미디어를 통해 구현됐던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캐릭터를 모방하고 싶지 않아서 모방하는 걸 최우선으로 배제했다”며 “캐릭터에 잘못된 접근을 할까 봐, 연기를 하면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까 봐 걱정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 다른 인터뷰에서는 1년 동안 해당 작품을 고사했다고 밝히기도 했죠.

박은빈은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지만 제가 잘할 자신이 없는 작품이기도 했다. 욕심은 나지만 좀 부담스러운 작품이었다”며 “누구에게도 상처 주지 않고 어느 하나 거슬리지 않고 잘 해낼 수 있을지를 생각하면 좀 두렵더라”라고 밝혔습니다.

박은빈은 우영우를 연기하며 조심스럽고 신중한 태도로 극 중 자폐 스펙트럼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한 것인데요.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드라마 의도는 어디 갔냐?”, “우려했던 일이 발생했다”, “장애인들이 고립될 거라니”, “각자 사람마다 성격, 특징 다른건데…왜 자폐증상 가진 사람을 친근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만든다고 말하지?”, “저 사람들은 소위 ‘흑인 적 혹은 아시아인 적 특성’을 따라 하는 것이 왜 인종차별이 되는지 좀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