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학비 얼만지 알지? 그 돈 벌려면 아빠 목 찢어져” 아들에게 폭발한 임창정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SNS에 푹 빠진 둘째 아들을 크게 꾸짖었습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임창정이 15살 둘째 아들 준성에게 독한 일침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임창정은 골프 유망주인 아들 준성이가 인플루언서가 다 됐다며, SNS에 골프 스윙 게시물이 아닌 남친짤이 많이 올라온다고 말했습니다.

패널들도 “나도 한참 봤다, 헛바람 들어갈 만”이라며 공감했죠.

이에 임창정은 준성이의 골프 코치에게 전화를 걸었는데요.

임창정은 코치가 전화를 받자마자 “걔는 인스타그램에 뭘 그렇게 많이 올리나”라고 아들 준성이가 SNS 활동이 활발한 것을 지적했습니다.

코치는 “안 그래도 인스타 때문에 혼냈습니다”라며 최근 일어난 걱정에 불을 지핀 사건이 있었다고 설명했죠.

대회에 찾아온 팬이 “준성 오빠”라고 소리쳤고, 그 소리에 깜짝 놀란 준성이 OB를 냈다는 것이었습니다.

코치는 “그래서 애가 거기에 깜짝 놀라서 OB가 난 거다”라며 “좋은 경험을 한 건데 흥분하지 말고 그럴 때 네가 어떤 식으로 대처해야 하는지 요령을 배워야 한다고”라고 조언했다고 설명했죠.

하지만 임창정은 “연습을 얼마나 안 했으면 그 정신력이 되나”라며 “멋 부리고 애가 왜”라고 한숨을 쉬었고, 코치는 “그거 형님 닮아서 그렇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는데요.

이후 임창정은 아들 준성에게 바로 영상 통화를 걸었습니다.

이어 대회에서 일어났던 일을 언급하며 “연습을 얼마나 안 했으면 그 멘탈이냐”라고 물었죠.

임창정은 “연습을 그렇게 많이 하는데 왜 시합을 망칠 수 있어?”라고 물었고 준성이는 “잘 칠 수도 있고 못 칠 수도 있는 건데 제가 집중력이 부족했나 보다”라고 털어놨는데요.

이후 임창정은 “시합을 왜 망쳤냐. 왜 잿밥에 관심이 더 많냐” 등의 질문을 했고, 준성이는 “집중력이 약했다. 그 일 때문에 정신력이 터졌다”고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임창정은 “너 학비가 1년에 얼마인지 알지? 아빠가 그 돈 벌려면 목이 찢어진다”며 단호하게 일침했는데요.

게으르지 말고 부지런히 살아야 한다며 아들을 다그치기도 했습니다. 아들 멘탈 케어를 위해 독한 일침을 날린 것인데요.

단호한 임창정의 모습에 아내 서하얀 또한 깜짝 놀란 눈치였습니다.

서하얀은 “저렇게 말한 적 없는데 본인도 예민한 것 같다, 아들도 새벽부터 연습한다”며 둘러댔는데요.

한편 임창정과 서하얀은 지난 2017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5남을 두고 있습니다.

해당 영상은 아래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2
+1
0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