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견이 달려들면…” 원조 개통령 이웅종 교수가 알려준 개물림 방지법

‘원조 개통령’ 이웅종 연암대 교수가 맹견을 만났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 조언했습니다.

지난 18일 방송된 YTN 라디오 ‘슬기로운 라디오생활’에는 이웅종 교수가 출연했는데요.

이날 이 교수는 최근 울산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발생한 8세 어린이 개물림 사고를 언급, 맹견을 만났을 때 대처법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개도 약자와 강자를 구분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개가) 몸동작을 크게 하고 큰 목소리로 소리 질러 대치할 때 중요한 건 등을 보이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이어 “정면을 향해 앞으로 조금씩 나아가면 개들도 위협을 느껴서 도망가는 경우가 많다”며 “무섭다고 소리치며 등을 보이고 뛰어가거나 넘어졌을 때 개들은 흥분한다”고 설명했죠.

또 이 교수는 “주변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없다면 손가락으로 깍지를 껴서 목을 보호하고 그대로 쓰러지는 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는데요.

그는 “이때 소리를 질러서는 안 된다”며 “(개가) 본능적으로 물고 있다가 놓는 습성이 있으니 가만히 있는 방법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손이나 발을 인위적으로 내주는 방법도 있다”며 “손이나 발을 차라리 내주면 목덜미같은 곳을 물었을 때 비해 덜 위협적이고 보호가 된다”고 덧붙였는데요.

이 교수는 “제 자리에 가만히 서서 먼 산을 쳐다보는 등 개와 시선을 마주치지 않는 것도 방법”이라며 “가지고 있는 물품을 이용하는 것, 예를 들면 가방, 모자, 신발 같은 것들을 이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개는 날아가는 것을 쫓아 확인하려는 습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번 사고견의 안락사 절차가 잠정 중단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요. 앞서 경찰은 사고견이 인명사고를 낼 우려가 크다고 보고 해당 절차를 진행한 바. 하지만 검찰이 입증 자료를 요구해 보류됐는데요.

현행법상 동물은 물건으로 규정되는데, 해당 동물(압수물)을 보관하기 위험한 것으로 볼 만한 간접자료를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는 것.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사람이 지나갔을 때 혹은 다가갔을 때 공격성을 보이는지, 사물을 움직였을 때 주시하는 모습이 강하게 나타나는지, 사람이 만졌을 때 물고자 하는 욕구가 강한지 등 성향 테스트를 해야 한다”며 “도저히 교화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안락사를 취하는 게 우선적으로 맞다”고 의견을 전했습니다.

<사진출처=엠빅, 연합뉴스,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