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한텐 말 못했는데…” 김지민이 눈물로 털어놓은 김준호와 기억

코미디언 김지민이 공개열애 중인 김준호에게 고마웠던 기억을 고백했습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TV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지민이 스튜디오에 출연해 ‘모벤저스’를 만났습니다. 김지민은 최근 ‘미우새’에 출연 중인 선배 코미디언 김준호와 열애를 밝힌 만큼 뜨거운 환영을 받았는데요.

이날 MC 서장훈은 “김준호에게 고마운 게 또 있다고 들었다”라고 언급했습니다.

김지민과 박나래가 과거 수입이 없을 때, 김준호의 행사비를 나눠 받은 일화는 유명한데요. 이외에 다른 일화가 또 있었던 거죠.

김지민은 “선배(김준호)한테 아직 제대로 말을 못했는데, 저희 가족 모두가 고마워했던 게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죠.

지난 2017년 김지민의 아버지가 돌아가셨을 때 있던 일이었는데요.

코미디언 동료들은 모두 장례식장을 지켰죠. 발인하는 날, 화장터까지 함께 간 동료들도 있었는데요.

그 중 1명이 바로 김준호였습니다.

김지민은 “(아버지) 운구를 해야 했다. 남동생 친구 3명, 매니저 1명, 1명이 없었다. 그때 준호선배가 선뜻 나서서 같이 아버지 운구를 도와줬다. 그때 고마웠다”라며 울컥했죠.

서장훈은 “그때 아무 관계도 아니었는데, 이미 어떻게 보면 나중에 결혼을 하게 된다면 의미있는 일이었겠다”라며 “아버님도 하늘에서 보고 있었을 거다. 사위 될 사람이 운구를 같이 해줬다는 게 의미있다”라고 말했죠.

김지민은 연신 고개를 끄덕여 공감하며 눈물을 닦았는데요.

한편 이날 김준호와 김지민은 김희철, 김종민과 캠핑을 간 모습이 VCR로 공개되기도 했는데요. 다정한 연인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출처=SBS-TV ‘미운 우리 새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9
+1
37
+1
6
+1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