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혁 법적 대응에…’폭행 정황’ 카톡 공개한 유튜버(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0003621/764b193f-2f31-4ce5-81d8-a5d47e5ed630.jpg

H.O.T. 출신 장우혁이 WH크리에이티브 전 직원 2명을 고소한 가운데 폭행 정황이 담긴 카카오톡 메시지가 나왔습니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직원 A 씨와 장우혁이 나눈 카톡 대화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이진호에 따르면 해당 대화는 장우혁의 연습생 폭행 사건 당시 이뤄졌는데요.

A 씨는 “제가 생각해봤는데 머리 때리신 건 좀 조심해야 할 것 같다. 폭력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사회적 관점이 있으니 그럴 리는 없겠지만 맞은 사람이 피해자 행세를 하게 되면 가벼운 터치라도 일이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그는 또 “우선 내일 갑자기 밥 먹자고 하면 더 이상할 것 같고 지하 가서 상태 좀 보고 자연스럽게 말 걸어 보는 게 나을 것 같은데 어떠시냐”고 되물었는데요.

이에 장우혁은 “그렇게 해라. 내가 마지막에 좋게 이야기하긴 했다”며 “네가 내일 내려가서 잘 이야기하고 밥 먹고”라고 답했습니다.

A 씨는 장우혁이 “그래. 때리면 안 되지, 절대”라고 하자 “옛날이랑 사고방식이 많이 달라졌다. 요즘 애들 무섭다”고 재차 강조했는데요.

그의 말에 장우혁은 “(연습생) 밥 사주고 잘 다독여 줘”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이진호는 “직원분은 이 사안에 대해 어떤 일이 벌어진 줄 모르고 조언을 해줘서 죄책감을 느꼈다더라”면서 “크로스체크까지 마무리 했다. 연습생 뿐 아니라 또 다른 피해자도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는데요.

그러면서 “추가 증거 자료를 확보했는데 법적 검토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하나씩 공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한편 장우혁은 지난 7일 전 직원 2명을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이들이 작성한 온라인 커뮤니티 폭로 글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연예 뒤통령이진호 유튜브, 장우혁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