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만 하이파이브, 흑인 아이들은 쌩.. 인종차별로 논란된 美테마파크

https://cdn.moneycode.kr/2022/07/19163639/e23a67e7-2951-4092-934c-4b905ca6927f.gif

미국의 한 테마파크 측이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퍼레이드 도중 인종차별적 행위가 있었다는 것.

‘조디’라는 계정을 사용하는 A씨는 지난 16일(현지시각) 자신의 SNS에 “인종차별 피해를 입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는데요.

A씨는 지난 주말 두 딸과 함께 펜실베니아에 위치한 테마파크 ‘세서미 플레이스’를 방문했습니다.

때마침 퍼레이드가 진행, 구경했는데요. 이과정에서 A씨는 ‘로지타’ 캐릭터 탈을 쓴 직원의 행동에 기분이 상했습니다.

그가 공개한 영상에는 백인과 하이파이브를 하는 인형탈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이에 A씨 두 딸도 차례를 기다리며 손을 내밀었죠.

하지만 인형탈은 고개와 손을 휘젓더니 쌩하니 가버렸는데요.

A씨는 “직원이 딸들에게 노골적으로 ‘안 된다’고 말한 뒤, 옆에 있던 작은 백인 여자아이를 껴안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불만을 제기하려고 하자, 직원들은 오히려 A씨를 이상한 사람 취급을 했다는데요.

해당 영상은 주말 사이 49만8000회 이상 조회됐습니다. 1만 개가 넘는 댓글에는 탈을 쓴 직원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는데요.

논란이 일자 세서미 플레이스 측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입장문을 냈습니다. “직원이 거절 표시로 손을 내저은 건 특정인을 향한 게 아니었다. 여러 군중의 요청에 대한 반응이었다”고 해명했는데요.

이어 “직원이 의도적으로 소녀들을 무시하지 않았다”며 “오해가 생겨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직원들은 의상 때문에 아래쪽을 보지 못할 때도 있고, 포옹 요청을 들어줄 수 없을 때도 있다”고 강조했죠.

그러면서 “그 가족에게 사과하고 캐릭터들과 특별한 만남을 제공하기 위해 다시 초대했다”고 덧붙였는데요.

테마파크 측 입장문에 A씨는 “더 화가 난다. 그 캐릭터는 그냥 손을 흔들 수 있었지만 노골적으로 내 아이들을 보고 ‘노’라고 했다”며 “그 직원이 아래쪽을 볼 수 없었다는 말은 하지도 말라”고 분노했습니다.

<사진출처=조디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