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라인 뽝한 누님들 무서워” 스맨파·스걸파 비교 발언 논란된 강다니엘

https://cdn.moneycode.kr/2022/07/20113622/354e1ac0-b431-439f-ba07-0088fd4f6e95.png

가수 강다니엘이 팬과 나눈 메시지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는 강다니엘이 유니버스 앱을 통해 팬들과 나눈 소통이 캡처돼 올라왔습니다. 그는 곧 방송을 앞둔 엠넷(Mnet) ‘스트릿 맨 파이터’ MC를 맡게 된 소감을 전했는데요.

강다니엘은 “다 아는 형의 친한 동생 댄서들이다”라고 남자 댄서들과 친분을 드러냈죠.

그러면서 “진짜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하다. 행복해. 기 안 빨려서. 원래 되게 무서웠는데, 진짜”라고 말했는데요.

앞서 MC를 맡았던 ‘스트릿 걸스 파이터’ 관련 발언이 이어졌습니다.

그는 “‘스걸파’때가 더 무서웠긴 했다. 근데 지금이 더 좋다”라고 당시를 회상했죠. 해당 발언에 일부 팬들의 지적이 있었는데요.

강다니엘은 “무섭다고 하는 게 왜요. 여러분이 남자 60명 앞에서 시낭송 해봐라. 무섭지 않냐. 나 큐카드 벌벌 떨리고 그랬는데 처음에. 화장도 아이라인 뽝하신 누님들이다”라고 설명했죠.

그러나 일부 팬들의 반응을 확인한 그는 결국 “차단하겠다”라며 “저런 분들은 스탠딩코미디가면 화내고 나오겠다. 편하게 살자. 우리 안 그래도 팍팍한 삶인데”라고 했죠.

이러한 대화 내용 캡처본이 커뮤니티 및 SNS로 공유되며 강다니엘 태도에 대한 지적은 커지고 있는데요.

네티즌들은 “비교 발언이 잘못된 건데 팬을 차단하다니. 황당하다”, “아이라인 진하게 하면 무서운 거냐. 성인지 교육이 안 되어 있는 거 같다”, “많이 경솔하다. 팬들은 쓴소리 무서워서 하겠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엠넷(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