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해서…창피했다” 더벅머리로 졸업사진 찍게된 사연 밝힌 김태리

https://cdn.moneycode.kr/2022/07/20170624/c088de59-9760-419e-b7c9-bcc494023557.jpg

배우 김태리가 과거 초등학교 졸업사진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2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영화 ‘외계+인’의 감독 최동훈, 배우 김태리, 김우빈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DJ 김신영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던, 김태리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에 대해 물었는데요.

김태리는 “5, 6학년 때 찍었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당시 김태리의 머리가 길다고 생각한 담임 선생님은 “머리가 너무 긴데 태리야, 이발 좀 하고 오지 않겠니”라고 물었다고 하죠.

김태리는 “제가 가난해서 그냥 찍겠다고 하고 찍은 거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세상사 마음대로 흐르지 않는다는 걸 경험한 사진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과거에는 해당 사진이 창피하고 부끄러웠다는 김태리.

그는 “근데 어떤 동창이 (사진을) 공개했는데 사람들이 너무 좋아하더라”라며 “나는 불우해 보이는 것 같아 별로였는데, 사람들이 영화나 드라마 캐릭터처럼 봐주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저는 배우니까 그렇게 봐주면 행복하다”며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털어놨습니다.

한편 영화 ‘외계+인’은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디스패치DB, 김태리 SNS,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