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래는거야. 꺼져 X신아” 구독자의 과한 훈계에 사이다 일침한 침착맨

https://cdn.moneycode.kr/2022/07/20160623/4cadb8da-b286-4c14-ae43-f027093851d0.png

웹툰 작가 겸 유튜버 침착맨(이말년)이 구독자의 선넘은 훈계에 일침을 가했습니다.

네이버 카페 ‘침투부’에는 20일 네티즌 A 씨가 ‘요즘 침튜뷰 맘에 안 든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침튜브’는 침착맨이 운영 중인 유튜뷰 채널인데요.

A 씨는 “요근래 자막 스타일도 바꼈는데, 자막 스타일까지도 맘에 안 든다. 그냥 둥글고 큰 기존 폰트가 훨씬 낫다”라고 장문의 글을 시작했습니다.

이어 편집이 이상해졌다고 지적했는데요. 2달, 3달 전까지는 느끼지 못했던 부분이라며 편집자들이 제대로 일을 하지 않는다고 비난했죠.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말하면 정지 먹고 욕 먹고, 선민방패들에게 몰매 맞는 거 아는데 내 알바냐. 너무 시청자들이 감싸주고 좋게좋게만 말하면 정성스레 키운 꽃이 결국 제일 먼저 시들듯, 말라 비틀어져 버릴 것 같아서 소금 좀 뿌린다”라고 일침했죠.

침착맨은 해당 글에 직접 댓글을 남겼는데요. 짧고 굵었습니다.

“뭐래는 거야. 꺼져 X신아”

침착맨은 이어 해명글을 작성했는데요.

글에는 A 씨가 지적한 자막 스타일 변경은 본인이 변경을 제안했다고 밝혔죠. 또 편집자 표기를 없앤 건 편집자들의 개인 정보 수집을 염려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A 씨의 글을 저격하기도 했는데요. 침착맨은 “아래 글같이 쓰고 침착맨을 위해 일침했다고 착각하는 회원님은 안 나왔으면 좋겠다. 진짜 X나 패고 싶으니까”라고 강조했죠.

네티즌들은 침착맨의 대처에 “사이다다”라고 칭찬했는데요.

댓글에는 “스텝들 제대로 챙기는 거 멋지다”, “진짜 쓸데없는 지적 시원하게 정리했다”, “침착맨은 본인 까이는 건 참아도 주변인들 까이는 건 못 참더라. 속시원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사진출처=네이버 카페 ‘침투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