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차 가면, 벤츠 온다” 말에 대한 오은영 박사의 생각

https://cdn.moneycode.kr/2022/07/20153621/e9749632-0bc7-4ef0-be57-2b42f6c986f2.jpg

“똥차 가고 벤츠 온다”

흔히 지금 하는 연애가 별로이거나, 힘든 이별을 경험했을 때 이러한 말을 많이 사용하곤 하는데요.

이에 대한 오은영 박사의 말이 재조명됐습니다.

재조명된 내용은 작년 6월 유튜브 ‘딩동댕대학교’에 올라온 영상이었는데요.

이날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출연해 연애 특강을 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영상에서 오 박사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흔히 알려진 여러 연애 명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오 박사는 ‘똥차 가면 벤츠 온다’라는 말에 대해서 ‘X’ 푯말을 들었는데요.

이어 “‘똥차 가면 벤츠 온다’는 말에는 과거의 자신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쏙 빠져있는 말 같다”고 꼬집었죠.

그러면서 “연인 관계에서는 내가 끼친 영향도 분명 있다”고 말했는데요.

관계에서 자신이 끼친 영향도 인지하고 넘어가야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었죠.

오 박사는 “어떤 사람과 깊고 특별한 관계를 맺었다면 거기서 겪은 여러 가지 경험을 가지고 배우고 반성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라고 조언했습니다.

이 밖에도 오 박사는 다양한 말에 대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밝혔는데요.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내용을 요약하자면 나를 잘 성찰하는 게 중요하단 거네요”, “맞는 말이다”, “내가 상처받은 것보다 상처 준 것도 생각하고 살아가는 사람이 더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본인의 연애관이 바뀌지 않으면 똑같이 만난다”, “나도 문제가 없었는지 돌아봐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해당 영상을 아래에서 만나보시죠.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딩동댕대학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