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9기 옥순, ‘호감’ 광수가 정숙 호출.. 대화 길어지자 “집에 갈까? 짜증나네”

https://cdn.moneycode.kr/2022/07/21085121/352a6329-5535-4da9-bd6c-fa9cec426f21.png

‘나는 솔로’ 9기 옥순이 중도 퇴소를 언급하며 광수를 향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플러스 ‘나는 솔로’에서는 첫 데이트에 나선 9기 솔로남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다음 날 광수는 정숙을 호출해 대화를 나눴습니다. 옥순이 자신에게 관심이 없어보이자 고민 후 전날 데이트를 한 정숙을 불러낸 것.

이를 알게 된 옥순은 “정숙 님과 얘기가 길어지나 보다”면서 “둘이 아직 얘기하는 거냐. 그러면 이건 광수님이 (정숙한테) 거절의 제스처를 주는 대화는 아닌 거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현숙은 맞장구를 쳤는데요. 그러자 옥순은 “아 나 그냥 집에 갈까. 짜증나네 갑자기”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죠.

이후 옥순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남녀의 미묘한 감정이 내 마음대로 안 될 때 답답하다. 예전엔 ‘굳이? 내가 옥순이인데?’였다면 ‘굳이’라는 말을 집어치우고 솔직한 감정을 마음에 드는 상대한테 보여주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았다”라고 달라진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나는솔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