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 구독자 잃은 박막례 할머니…손녀 “상처줘서 죄송”

https://cdn.moneycode.kr/2022/07/21082121/510b3de5-55fe-418e-a308-2058fd63cc71.jpg

인기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의 손녀이자 채널 운영자인 김유라PD가 예비 신랑의 성희롱 논란에 대해 결국 사과했습니다.

지난 20일 유라 PD는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Korea_Grandma’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박막례 할머니의 손녀이자 채널 편집자 김유라입니다”라는 장문의 글을 올렸는데요.

유라 PD는 “얼마 전 저 개인의 일이 이렇게 크게 소란이 되어 죄송하다”며 “오해 없도록 천천히 생각을 정리하고 신중하게 사안을 파악하느라 늦었지만, 기다려주신 구독자분들께는 직접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아 용기를 내어 적어본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제가 현재 만나고 있는 분이 대표로 있던 곳에서 과거 판매한 티셔츠 중 한 일러스트와 포스팅이 논란이 됐고 이를 마주하는 과정에서 저의 적절치 않은 표현으로 많은 분께 실망을 드렸다”며 “상처 드린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어 “매사 신중을 기해왔지만 이번 일로 스스로 많이 부족함을 깨닫게 되었고 저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할머니에게 많은 경험과 행복을 주기 위해 이 채널을 시작했고 할머니는 매 촬영을 기다리며 편(팬)들과의 소통을 행복으로 삼고 계신다”며 “제가 그 소중한 시간을 빼앗게 된 것 같아 할머니와 편(팬)분들에게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습니다.

유라 PD는 “이번 일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앞으로는 매사에 더 신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 할머니를 배려한 따뜻한 댓글과 마음에 감사드린다”며 “즐겁고 애정 어린 마음으로 방문하시는 ‘박막례 할머니’ 채널에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습니다.

앞서 유라 PD는 여성을 희화화하거나 여자 아이돌을 성희롱하는 게시물을 과거 SNS에 올렸던 한 의류업체 대표와 결혼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기 시작했는데요.

그간 ‘박막례 할머니’ 채널에서 보여준 행적과는 다른 모습에 주 구독층이었던 2030 여성들이 실망감을 표했고, 이는 구독 취소로 이어졌죠.

이 과정에서 유라 PD는 “그 시절에는 나름 그걸 위트있다고 생각하고 올렸던 것 같다”고 해명했고, 두둔하는 듯한 내용에 논란은 더욱 커졌습니다.

논란은 계속 이어지면서 136만 명 수준이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21일 현재 6만 명이 구독을 취소해 130만 명까지 줄었습니다.

유튜브 채널 댓글에는 “할머니가 상처받지 않길 바란다”, “할머니 행복하세요”, “기다리고 있어요” 등 논란을 잘 수습해달라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유튜브 ‘박막례 할머니’,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