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예일대 출신 런던대 女교수…”섹시화보 찍는 취미 잘못됐나요?”

https://cdn.moneycode.kr/2022/07/21113621/0576c78a-2ab9-4635-94c4-39664fd8ad54.jpg

“교수는 섹시한 취미 갖고 있으면 안 되나요?”

취미 생활로 인해 고민하고 있는 런던대 여교수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S의 ‘진격의 할매’에는 런던에서 온 34살 사연자가 할매들을 찾았는데요.

미국의 명문대 칼텍을 졸업한 뒤, 예일대와 하버드대에서 각각 석·박사 학위를 마친 그.

2년 전 영국 런던대학교 경영대 교수로 임용됐다고 밝혀 할매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그런 그는 취미로 인해 고민 중이라며 입을 열었습니다. 그의 취미는 노출이 있는 섹시한 의상을 입고 화보를 찍는 것이었는데요.

사연자는 콘테스트에서 상을 받으며 섹시 모델 활동에 재능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기사가 난 것이 번역됐고, 학교는 물론 동료 교수들에게도 알려졌다고 하죠.

“교수 품위에 어긋난다”, “학교 이름을 쓰지 마라” 등의 말을 들어야 했다고 하는데요.

SNS에는 학생들의 응원의 목소리도 많았지만, 음담패설 또한 이어졌었다고.

사연자는 학교 방침을 넘지 않는 선이라면 취미 또한 존중되어야 한다는 생각이었습니다.

이를 알게 된 가족들도 자신의 취미를 존중해주지 않아 고민이라며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았습니다.

엄마는 “교수로서 체통을 지키라”며 화를 냈고, 여동생 또한 이해하지 못해 현재 가족들과 불편한 상태로 냉전 중이라고 설명했죠.

나문희는 “나를 드러내고 보여주는 도전정신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는데요.

박정수는 사연자의 의견에 동의하면서도 “사회 통념상 아직 받아들이기는 힘들다”며 “너무 선을 넘어서는 하지 말라”라고 조언했습니다.

김영옥은 “취미는 충분히 이해하나, 사연자가 최우선으로 여기는 교수 일에 걸림돌이 된다면 과감히 포기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는데요.

이어 “더 중요한 것에 무게를 두었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해 사연자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채널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2
+1
2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