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중도 퇴소하나…”짜증나네” 극대노한 ‘나는 솔로’ 옥순(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0200623/c61b003c-30bc-41fe-8a51-c3b8d294af7b.jpg

‘나는 솔로’ 9기 옥순(이하 가명)이 갑작스러운 급발진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SBS플러스 ‘나는 SOLO'(나는 솔로) 측은 20일 본 방송을 앞두고 예고편을 공개했습니다.

앞서 솔로남녀들은 첫 번째 데이트를 위해 선택의 시간을 가졌는데요. 일대일 데이트를 고집하던 옥순은 광수가 아닌 상철을 택해 의구심을 자아냈습니다.

선택 받은 상철조차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나한테) 왜 왔지”라고 당황했을 정도.

이후 옥순은 데이트 상대가 된 정숙과 광수 사이에서 “맥모닝”, “써브웨이” 등 무개념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는데요.

이를 들은 정숙이 상당히 기분 나빴던 모양. 그는 옥순을 향해 “뭘 많이 아네”라며 “둘이 (데이트) 가든가. 자리 비켜드릴게”라고 응수했습니다.

예고편 영상에는 한 남자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는 옥순과 정숙 모습이 포착됐는데요.

정숙은 “오늘 데이트 잘 갔다 왔느냐”는 옥순의 직설적인 질문에 “신경 쓰이냐. 거슬려”라고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당황한 옥순은 “내가 한 선택인데”라면서도 “뭐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거 아니냐”고 슬쩍 떠봤는데요.

그는 또 이른 아침 창문 밖에서 목격한 무언가를 보고 급격히 표정이 굳었다는 후문. 옥순은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채 “나 그냥 집에 갈까. 짜증나네”라고 분노했습니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선 “나 옥순인데. 내가 굳이”라며 지난 연애를 돌아봤습니다.

더불어 그는 “광수가 지금 저렇게 하고 있으니까. 이게 다 광수 때문이야”라고 토로했는데요. 최초 중도 퇴소자가 나올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습니다.

한편 ‘나는 솔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됩니다.

<사진출처=SBS플러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