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귀에서 피 쏟아지는 ‘마버그 바이러스’

https://cdn.moneycode.kr/2022/07/21120405/ghf-4.jpg

시리즈카드뉴스
[카드뉴스]
눈·귀에서 피 쏟아지는
‘마버그 바이러스’
헬스컨슈머
2022.07.19. 14:55 6 읽음

1
[헬스컨슈머]
최대 치명률이 88%인 감염성 질병 ‘마버그 바이러스’가 서아프리카 가나에서 발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2
17일(현지시간) 로이터와 AFP통신 등 외신은 “이달 초 남부 아샨티 지역의 두 사람에게서 혈액 샘플을 채취한 결과, 마버그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는 가나 보건당국의 발언을 보도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3
서아프리카에서 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건 지난 해 기니에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가나의 환자 두 명은 설사와 고열, 현기증과 구토 증세로 입원해 치료하던 도중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4
이에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보건 종사자와 지역사회 구성원 등 90명 넘는 접촉자가 확인 돼 현재 격리 및 감시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5
마버그 바이러스는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전염될 수 있는 대표적 인수 공통 바이러스다.

고열과 심한 두통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발병 7일 이내에 잇몸과 피부, 눈 등에서 출혈이 발생한다.

8~9일째에는 심각한 출혈로 인한 쇼크로 사망한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6
과일박쥐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며, 사람 간에는 체액이나 직접적인 접촉 등으로
전파된다. 치사율은 최대 88%로, 에볼라 바이러스와 함께 위험한 감염성 질병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1967년 독일 마르부르크에서 최초로 발생해 7명이 사망했으며, 2005년에는 아프리카 앙골라에서 발생해 200명 이상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7
그러나 이처럼 높은 치사율에도 불구하고 백신이나 항바이러스 치료제는 아직까지 없는 상태다.

수혈 및 기타 보조 치료가 생존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 거론된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헬스컨슈머가 추천하는 글»김해 냉면집에서 30여 명 집단 식중독… 60대 남성 사망

»김해 냉면집에서 30여 명 집단 식중독…원인은 ‘이것’

»‘개구리 급식’ 납품업체, 해썹 ‘부적합’ 판정…

»영·유아용 치아발육기에서 녹물 발생…판매사, 자발적 리콜 결정

»코골이 치료 양압기, 효과 어느 정도인지 봤더니…‘깜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