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고아원에 맡기던가” ‘막말’ 부부싸움에 빌며 애원한 금쪽이 (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1165209/1664fe32-fa69-4a46-9228-2e890dd7262b.jpg

“겉으로 드러난 아이들의 문제 뒤에, 엄마 아빠의 갈등이 크네요”

오는 22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벼랑 끝 부부와 위기에 놓인 두 딸의 사연에 대한 방송에 앞서 선공개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영상에는 함께 야식을 먹는 부부의 모습이 보였는데요. 자리에는 8살, 6살 두 딸 역시 있었죠.

즐겁게 식사하던 부부. 돌연 다음 달부터 생활비를 주지 못한다는 남편의 말에 분위기가 가라앉습니다.

아내는 “생활비를 안 줘? 장난해? 아무리 그래도 생활비는 있어야지. 용돈도 없이 내가 일을 해 밖에서?”라며 언성을 높이기 시작했죠.

싸움에 금쪽이는 부부를 말려보기도 합니다.

그러나 소용 없었는데요. 엄마는 되려 조용히 하라며 호통을 쳤죠.

남편은 “내가 죽었다고 생각해봐”라며 참아왔던 말을 입 밖에 꺼냈고, 아내는 “애들은 어떻게든 누구한테 맡기던가, 그렇게 살겠지”라고 답했죠.

이에 남편은 “그럼 뭐 어디 보육원에 맡기던가 맡기던가”라며 맞받아쳤는데요.

어린 두 아이들이 고스란히 지켜보는 상황에서 필터 없이 이어지는 극단적인 대화들에 출연진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다툼 속 결국 엄마는 먼저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집을 나가버린 것인데요.

엄마가 보이지 않자 불안해진 금쪽이.

아빠에게 다가가 엄마에게 전화해달라며 울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아빠는 “네 핸드폰 가지고 네가 전화해”라고 말했습니다.

금쪽이는 “엄마한테 전화해줘 제발…”이라며 두 손을 모아 애원했는데요.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급하게 VCR을 정지 시켰습니다.

한동안 말을 이어가지 못했고, 출연진은 안타까움에 눈물을 흘렸는데요.

오은영은 “겉으로 드러난 아이들의 문제 뒤에, 엄마 아빠의 갈등이 크네요”라고 말했습니다.

이후 오은영은 부부싸움이 아이들에게 끼치는 영향의 심각성에 대해 말했는데요.

해당 영상은 아래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2
+1
4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