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스미스+마이콜 ‘흑인’ 분장 논란에 의정부고…”본래 학생 얼굴”

https://cdn.moneycode.kr/2022/07/22092121/d4ac5b8d-8d10-480d-ab71-2ef63dee38ec.jpg

의정부고등학교 측이 ‘윌스미스&마이콜’ 흑인 분장을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자 입장문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20일 의정부고등학교 학생자치회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밑에 두 졸업사진은 일부러 과장해서 얼굴을 칠한 것이 아님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는데요.

앞서 의정부고등학교 학생자치회는 지난 19일 졸업사진을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공개했는데요.

의정부고의 졸업 사진은 매년 파격적이고 다양한 코스프레로 화제가 되고 있죠. 이번에도 역시 온라인에 빠르게 퍼졌고 화제가 됐습니다.

그러나 이런 화제 때문인지 일부 논란이 일기도 했었죠.

이번에는 윌 스미스와 만화 ‘아기공룡 둘리’ 속 마이콜이 논란이 네티즌들의 입에 오르내렸습니다.

“의정부고 졸업사진 흑인 분장, 샘 오취리가 비판하고 그 때문에 방송 다 접었는데 또 흑인 분장을 했다”

왜 또 흑인 분장을 하는 것이냐는 우려 섞인 반응을 보인 것인데요.

이에 의정부고 학생자치회는 20일 페이스북 공식 계정을 통해 입장문을 올렸습니다.

학교 측은 “밑에 두 졸업 사진(윌 스미스, 마이콜)은 일부러 과장해서 얼굴을 칠한 것이 아님을 말씀드린다. 본래 학생의 얼굴이며 따로 칠하거나 한 것이 아님을 밝힌다”라고 설명했죠.

윌 스미스 분장을 한 당사자 학생 역시 직접 등장해 “본인인데 원래 피부다. 태어나서 지금까지 선크림 바른 적 없다. 혼혈도 아니니까 억지로 까지 말라”라며 분장이 아닌 원래 피부임을 밝혔는데요.

앞서 의정부고는 2020년 졸업사진을 위해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했다가 ‘블랙페이스’에 대한 지적과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후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는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페이스북 ‘의정부고등학교 학생자치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