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우광호 씨 딸입니다..” 시청자들 폭풍오열한 오늘자 ‘우영우’ 엔딩(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1233621/5f9eb015-8331-4260-912c-393da117a6b7.jpg

박은빈이 가슴 아픈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습니다.

21일 방송된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는 대형 로펌 태산의 태수미(진경 분)가 자신의 친모라는 사실을 알게 된 우영우(박은빈 분)의 모습이 전해졌습니다.

이날 부친인 우광호(전배수 분)는 딸의 독립 선언과 태산 이직 계획을 듣고 큰 충격을 받았는데요.

그는 지금껏 말하지 않은 친모의 정체를 공개했습니다. 태수미가 우영우를 낳은 엄마였던 것.

이를 들은 우영우는 그대로 쓰러져 집 계단에서 굴렀는데요. 소덕동 도로 구역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이 중단된 후 태수미를 찾아갔습니다.

둘만의 대화를 요청한 그는 “저는 우광호 씨의 딸이다. 저를 알아보지 못하시겠느냐”고 말문을 열었는데요.

이어 “저는 한바다를 떠날 생각이었다”며 “이직하고 싶었는데 얼마 전 태수미 변호사님이 누군지 알게 됐다”고 거절 의사를 드러냈습니다.

우영우는 또 “아버지께 독립해 진짜 어른이 되고 싶어 한바다를 떠나고 싶었던 건데 기껏 어머니의 회사로 갈 수는 없다”면서 “나를 낳았지만 나를 버렸고 지금도 날 전혀 알아보지 못하는 그런 어머니한테”라고 쐐기를 박았습니다.

태수미는 “아버지의 곁에 남겠다”는 우영우의 말에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는데요.

침착하게 재판 결과와 관련된 소식을 전하는 딸에게 “저기, 나를 원망했니”라고 물었습니다.

우영우는 현장답사 중 태수미와 소덕동 팽나무를 바라보던 순간을 떠올렸는데요.

그는 눈물이 가득 맺힌 얼굴로 “소덕동 언덕 위에서 함께 나무를 바라봤을 때 좋았다”며 “한 번은 만나고 싶었다. 만나서 반가웠다”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해당 장면은 박은빈과 진경의 열연, 인물 심리 변화에 따른 연출 등으로 슬픔을 극대화했다는 평을 얻었는데요.

네티즌들은 “진짜 버려진 딸과 버렸던 엄마 같았다”, “태수미는 딸 이렇게 멋지게 키워서 영우 아빠한테 고마워해야 할 듯”, “우리 영우 꼭 안아주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EN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4
+1
0
+1
10
+1
3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