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폭언에 이혼 위기→둘째 임신한 女 아이돌…”출산 후 연기할 것”

https://cdn.moneycode.kr/2022/07/21195121/70add9da-cfe7-4231-af38-e6c320b41c7f.jpg

‘티아라’ 출신 한아름이 둘째 출산 후 연기에 도전할 뜻을 밝혔습니다.

한아름은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독자 수 1,000명 기념 Q&A를 진행했습니다.

그는 최근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서 남편 김영걸과 이혼 위기에 놓여 있음을 알린 바 있는데요.

해당 프로그램 속 김영걸은 아내를 향해 거침없는 험담과 무시를 일삼았습니다.

이로 인해 한아름은 정신병원에 입원이 시급할 만큼 극단적 선택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방송 이후 이들 부부에게 뜻밖의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한아름이 둘째를 임신한 것.

그는 둘째 임신에 대해 “저희는 둘 다 둘째를 원했다. 실수가 아니다. 셋째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이번 Q&A 영상에선 출산 이후 계획에 관한 내용이 주를 이뤘습니다.

한아름은 가수 복귀 여부를 묻는 질문에 “‘국민가수’에 출연한 건 즐겁게 노래하고 싶어서지, 다시 가수 활동하고 싶어서는 아니었다. 앞날은 모르는 거라 기회가 오면 할 것”이라고 털어놨는데요.

그의 추후 목표는 연기 도전. 한아름은 “저는 연기를 하고 싶어 했고 준비하다가 신랑을 만났다”면서 “연기를 하면 희열이 있다. 여러 직업을 느낄 수 있어 좋은 직업이라 생각한다”고 속내를 내비쳤습니다.

이어 “기회가 닿는 한 최선을 다해 관리해 연기를 꼭 해볼 생각이다. 그러기까지 제 발로 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美 황홀한알음 유튜브, 티빙>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