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호흡으로 기절, 전신마비까지..” 현재 건강 상태 전한 ‘나는 솔로’ 6기 영자

https://cdn.moneycode.kr/2022/07/22112122/abb9bef2-5bbe-4a10-8f61-29a21cd71d18.jpg

‘나는 솔로’ 6기 영자(가명)가 현재 건강 상태를 전했습니다.

영자는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는데요.

먼저 “평소에 아프면 주변 사람한테 내색을 잘 안 하는 편이다. 언젠가부터 긴장하거나 스트레스가 쌓이면 과호흡이 오곤 했는데, 일시적인 증상이기도 하고 20대 여성에게 흔한 증후군이라 하여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었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런데 오늘 갑작스러운 과호흡으로 기절을 했다”며 “깨어난 후로 약 10분간 전신이 마비되어 말조차 할 수 없었고 제 멋대로 꼬여 굳어 있는 내 몸이 솔직히 너무너무 무서웠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는데요.

그러면서 “그 땐 정말 이렇게 죽는걸까 생각하며 눈물만 흘렸다. 병원에서 돌아오는 길에 결국 회사 후배에게 도움을 청했고, 몸이 다 회복된 후에는 가까운 사람들에게 연락해서 이런 일이 있었다며 징징거려도 봤다”고 덧붙였죠.

마지막으로 영자는 “오늘은 많은 걱정과 친절을 받은 하루였다. 너무 벽을 세우며 살아왔던 과거를 반성하며, 정말 감사한 하루였다”고 훈훈하게 마무리 했습니다.

한편 영자는 ‘나는 솔로’ 6기 방송 당시 영호와 최종 커플이 됐는데요. 그러나 얼마 뒤 결별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샀습니다.

<사진출처=영자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