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도 취급 안 해요” 1년마다 외제차로 바꾸는 20대 카푸어

https://cdn.moneycode.kr/2022/07/22115121/49d9546f-0d50-4521-afa7-911d93c88762.jpg

국산 차를 타면 불안하다는 20대 카푸어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채널A ‘푸어라이크’는 본방송에 앞서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는데요.

여기에는 1년에 한 번씩 외제 차를 바꾸는 28살 ‘카푸어’ 사연자가 출연했습니다.

‘카푸어’는 외제 차를 타야 일이 잘 풀린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국산 차를 타면 굉장히 불안해진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당황케 했습니다.

앞서 그리는 제네시스 GV70을 신차로 뽑아 화제가 됐었는데요.

이에 그리는 “제가 얼마 전에 차를 샀는데, 제네시스도 안 쳐줍니까?”라고 물었습니다.

사연자는 잠시 당황한 했으나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저는 그걸 취급을 안 해요”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했습니다.

외제 차만 타야 한다는 사연자의 첫 차는 구매 후 매달 할부비를 감당하지 못해 1년 만에 처분했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또다시 7개월 만에 다른 외제 차를 구매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사연자는 이렇게 매년 차를 바꿔오다 올해 3월, 4번째 차로 중고 포르쉐를 구매했다고.

7,400만 원을 60개월 할부로 구입해 유지비만 월 200만 원이 넘는다는 말에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죠.

사연자는 외제 차를 원동력 삼아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요.

17살 때부터 성공을 위해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일했으며, 그 흔한 해외여행도 한 번을 가지 않고 달려왔다고 하죠.

MC 이지혜는 “만약 내 남편, 아들이었다면 용납할 수 없다”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지만 포르쉐 뚜껑을 열고 시원하게 달리는 모습이 공개되자 “그래 이거 즐기기 위해 타는 거지”라며 결국 카푸어의 손을 들어주기도 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채널A ‘푸어라이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