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할 화장도 못 지워…” 펑펑 운 비비가 급히 SNS에 올린 글

https://cdn.moneycode.kr/2022/07/22213621/7b410ca5-9449-4af9-8493-a87dd037b077.jpg

가수 비비(본명 김형서)가 라이브 방송 중 오열했던 배경을 전했습니다.

비비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해명글을 올렸습니다.

앞서 그는 이날 라이브 방송 중 “맘껏 먹고 낮잠도 자고 싶고 쉬고 싶은데 그럴 수가 없다”고 눈물을 쏟았는데요.

비비는 “내겐 선택지가 없다. 부양해야 할 가족이 많고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세수하는 것조차 허용하지 않는다”고 토로했습니다.

더불어 “팬들은 내가 얼마나 힘들게 일하고 또 일하고 있는지 모를 것”이라면서 “난 심지어 이 망할 화장도 지우지 못한다”고 오열하며 방송을 종료했습니다.

팬들은 갑작스러운 그의 눈물 라이브에 크게 걱정했는데요. 일각에서는 소속사 측이 무리하게 스케줄을 늘린 탓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비비는 “세상을 놀라게 할 만한 앨범을 작업하고 동시에 좋은 콘텐츠도 준비하면서 번아웃 비슷한 게 온 것 같다”며 “완벽한 모습으로 짠 하고 나타나고 싶었던 내 욕심이 너무나도 컸다”고 사과했는데요.

그는 자신의 오열 방송이 기사화된 데 대해 “못 먹고 못 자고 가수 안 하고 싶다고 기사가 났는데 깜짝 놀랐다”면서 “많이 놀라셨겠지만 부디 큰 걱정은 거두어 달라. 나약하고 책임감 없는 모습은 버리고 형서답게 끝까지 마무리해서 멋진 작업물로 곧 찾아뵙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비비는 마지막으로 “JK 오빠와 미래 언니가 많은 오해 받고 있는데 내가 힘들 때 가장 큰 힘이 되어주는 사람들이다”며 “먹고 싶은 것 또 하고 싶은 게 있다면 어떻게 해서든 이루어주는 우리 식구들 항상 고맙다”고 끝맺었습니다.

한편 비비는 가수 타이거JK와 윤미래가 세운 필굿뮤직 소속입니다.

<사진출처=비비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1
+1
2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