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 고파서 못 참겠다” 새벽 2시에 배달음식 FLEX한 혜리(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3202121/416592e0-0636-410d-96d3-72ef85a36f5c.jpg

가수 겸 배우 혜리가 다이어트 중 야식 먹부림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혜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치팅데이 영상을 공유했습니다.

영상 속 그는 촬영 스케줄을 끝낸 후 야식의 유혹에 빠졌는데요.

혜리는 “오늘은 정말 배가 고파서 못 참겠다 하는 그런 날이다”며 “열심히 다이어트 중이지만 내일 촬영이 없다는 핑계로 뭔가를 배달시켜 보려고 한다”고 배달 앱을 검색했습니다.

이윽고 그는 한 곱창 전문점에서 소곱창 모둠, 당면사리 등을 주문했는데요. 배달팁까지 포함해 무려 8만 4,000원을 플렉스 했습니다.

혜리는 “너무 배가 고파서 이성을 잃었다. 일단 곱창을 시켰으니까 그걸 기다려보고 집에 있는 것들로 사이드를 먹어보겠다”고 말했는데요.

그는 “요즘은 소식이 대세인데 어쩌나”라면서도 “김치찜 해먹은 게 있어서 당면 넣어서 찌개 해먹어야지”라고 야식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후 배달음식이 도착하자 혜리는 집에 있던 다른 음식까지 조리하기 시작했는데요. 메뉴 구성에 만족한 듯 연신 감탄사를 날렸습니다.

놀라운 건 그가 폭풍 식사를 한 시각이 새벽 2시라는 점. 혜리는 아랑곳하지 않고 먹방을 이어갔는데요.

그는 “음식 시킬 때 주위 사람들한테 혼난다. 너무 많이 시킨다고. 이것도 식탐인가”라며 “일 끝나고 먹는 야식은 최고로 맛있는 것 같다”고 재차 감탄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혜리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