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가솔린 추가, 기아 셀토스 첫 페이스리프트 출시

https://cdn.moneycode.kr/2022/07/25110657/dff-1.jpg

기아가 도심형 콤팩트 SUV 더 뉴 셀토스를 출시하고 22일(금)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더 뉴 셀토스는 2019년 출시된 셀토스의 첫 상품성 개선 모델로, 기아는 “도시적인 세련미와 차급을 뛰어 넘는 성능, 다양한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했다”고 말한다.

더 뉴 셀토스의 차체 크기는 길이 4390mm, 너비 1800mm, 높이 1600mm, 휠베이스 2630mm다. (높이 16인치 휠 적용 기준, 루프랙 미포함)

전면부는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에 이를 가로지르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와이드한 형상의 LED 프로젝션을 통해 모던한 분위기를 낸다. 측면부는 볼륨감 있는 캐릭터 라인으로 역동적인 감성을 담았다. 후면부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을 가로로 길게 적용해 전면부와 통일감을 준다.

기아는 고급스럽고 다크한 디자인 요소를 중심으로 한 디자인 차별화 모델 ‘그래비티’도 운영한다. 그래비티 모델은 다크 메탈을 적용한 라디에이터 그릴 어퍼 및 로워 가니시, 헤드램프 어퍼 가니시, 프론트 및 리어 스키드 플레이트를 비롯해 18인치 블랙 알로이 휠, 블랙 아웃사이드 미러 등을 통해 강인한 SUV 이미지를 더했다.(그래비티는 시그니처 트림에서만 선택 가능)

더 뉴 셀토스의 실내는 10.25인치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연결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배치하고 통합형 컨트롤러와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 등을 적용했다. 또한 가로 지향 조형에 볼드한 느낌의 센터 가니시를 대시 보드에 적용했다.

더 뉴 셀토스는 스마트스트림 1.6L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2.0L 가솔린 모델을 새로 추가했다. 1.6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 27.0kg∙m, 복합연비 12.8km/L를 내며 자동 8단 변속기를 신규 장착했다.(16인치 휠, 2WD, 빌트인 캠 미장착 적용 기준)

2.0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49마력(PS), 최대토크 18.3kg∙m, 복합연비 12.9km/L를 내며 무단 변속기(IVT)를 매칭했다.(16인치 휠, 2WD 적용 기준) 또한 전면 유리창에 차음 글라스를 적용해 정숙성을 높였다.

더 뉴 셀토스 판매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모델 트렌디 2160만 원, 프레스티지 2459만 원, 시그니처 2651만 원, 그래비티 2685만 원이다. 2.0 가솔린은 트렌디 2062만 원, 프레스티지 2361만원, 시그니처 2552만 원, 그래비티 2587만 원이다.(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