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좋은 ‘당근’ 껍질째 먹으면 효과 UP

https://cdn.moneycode.kr/2022/07/25113341/asdf-3.jpg

당근은 특유의 향과 달콤한 맛, 그리고 예쁜 주황색 빛깔을 띠고 있어 다양한 요리에 쓰이고, 녹황색 채소에 함유된 베타카로틴 성분이 풍부하여 면역력을 높여주고 각종 질환 예방에도 도움을 주는 건강식 재료이다. 계절에 따라 주 생산지가 달라지는 작물로 여름에는 경남지방, 가을에는 평창 고랭지에서 많이 생산되지만 생산량으로는 제주산이 전체의 68%로 가장 많다. 당근은 저장성이 뛰어난 작물로 적정 저장조건이 유지될 경우 6~8개월까지 품질이 유지되어 사시사철 언제나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당근의 효능

당근은 녹황색 채소 중에서도 베타카로틴의 함량이 가장 높은 편에 속한다. 베타카로틴은 체내에 흡수되면 비타민A로 전환되는데, 이는 특히 눈 건강에 좋으며, 이외에도 항산화 작용으로 노화 방지와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당근에는 루테인, 리코펜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눈 건강과 시력 형성에 효과가 있으며 면역력 향상, 고혈압,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역할도 한다. 비타민A는 지용성 비타민으로 기름과 함께 섭취하면 흡수율이 훨씬 높아지기 때문에, 껍질째 기름과 함께 요리하는 것이 당근의 영양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조리법이다. 기름에 볶아 볶음요리를 만들거나 얇은 튀김옷을 입혀 튀겨 먹어도 좋다.

당근 고르는 법

당근을 고를 때에는 색깔과 모양, 단단함을 살펴봐야 한다. 색깔은 주황색이 선명하고 진할수록 영양소가 풍부한 것이다. 표면이 매끈한 것이 단맛이 강하며, 모양은 단단하면서 휘지 않은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간혹 머리 뿌리에 푸른빛이 나는 경우가 있는데 햇볕에 오래 노출되어 쓴맛이 날 수 있는 것이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또 머리 부분에 꽃이 피었거나 물렁물렁한 것, 검은 테두리가 있는 것 역시 오래된 것이므로 피해야 한다. 또 세척당근은 오랫동안 물에 담가두었던 것이고 미끈미끈한 경우도 있어 되도록 흙당근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당근 손질법

당근을 손질할 때는 흐르는 물에 흙과 불순물을 깨끗이 씻어내야 한다. 껍질은 필러로 벗겨서 사용해도 되지만 베타카로틴 성분은 당근 껍질에 더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껍질 째 먹는 것이 건강에 더욱 좋다. 당근의 줄기가 붙어있던 윗부분을 칼로 제거해 준 후 채소 세척용 솔로 껍질을 문질러가며 씻으며 껍질째 먹을 수 있을 만큼 깨끗하게 손질해야 한다. 당근은 오래 가열하면 조직이 물러지기 때문에 찜이나 조리 요리를 할 때는 당근의 모서리를 둥글게 깎아서 부서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사진_픽사베이


더 많은 건강정보 보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